태극기사

설득력이 없는 예언자, 카싼드라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道雨




설득력이 없는 예언자, 카싼드라 이야기




트로이의 왕 프리암의 딸인 카싼드라는 아폴로 신전에서 봉사하는 수녀였는데, 미모에 지혜와 순결함까지 겸하여, 아폴로 신의 총애를 받고, 장래를 예지하는 예언의 은사까지 받지만, 자신의 구애를 거절한 데 대해 화가 난 아폴로 신은, 그녀의 예언을 아무도 믿지 않도록 저주를 붙여놓는다.


카싼드라 공주는, 아무짝에도 못 쓸 헬레네의 미모에 취해, 이 그리스 여인 하나를 지키자고 결사항전도 불사하는 시민들에게, 트로이에 멸망을 가져올 헬레네를 그리스로 돌려 보내라고 절규에 절규를 하다가, 결국 지하감옥에 갇히고 말지만, 그녀는 경고의 목소리를 낮추지 않는다.


트로이 멸망 후, 그녀는 포로가 되어 그리스군 사령관 아가멤논의 첩으로 끌려 가지만, 아가멤논의 본처인 클뤼템네스트라의 구박을 못견뎌 자살을 하고 만다.(혹은 클뤼템네스트라의 손에 죽었다고도 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