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저승을 지키는 개 케르베로스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道雨




저승을 지키는 개 케르베로스 이야기




케르베로스(그리스어: Κέρβερος)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상상의 동물이다.

하데스가 다스리는 명계를 지키는 문지기로, 키마이라, 오르토스, 히드라와 마찬가지로, 티폰에키드나 사이에서 태어났다.

뱀의 꼬리를 제외하면 100% 포유류형이며, 헤시오도스에 따르면 50개의 머리를 가진 검은 라고 하지만, 다른 신화에서는 대부분 머리 셋 달린 개라고 한다.


하데스의 수문장인 케르베로스는, 명계의 입구를 지키며, 살아있는 사람의 출입을 막고, 일단 지하세계에 들어온 영혼은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감시하는 파수꾼 역할을 하였다.

따라서 영웅들이 살아있는 채로 하데스의 나라를 찾아갈 때는, 통상적으로 케르베로스의 입에 떡을 물려 짖지 못하도록 진정시키고 있다.


오르페우스의 경우는 수금으로 케르베로스를 울려서 복종시켰고, 헤라클레스가 12가지 과업을 완수하기 위하여 명계에 갔을 때는, 완력을 사용하여 한쪽 목을 졸라 놓고, 지상으로 잠시 끌고 왔다고 한다. 하데스의 왕비인 페르세포네의 경우는 별다른 조건 없이 그냥 출입하게 해준다.


불행하게도 케르베로스는 파수견의 역할을 맡을 뿐, 원래는 사악한 존재가 아니건만, 아이러니하게도 작품 속에서의 대접은 나쁜 편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