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소일빈

寒松亭(한송정) - 고려 安軸(안축)

작성일 작성자 털보

 

 


   寒松亭(한송정) - 고려 安軸(안축)
   [재강릉(在江陵)]·[관동별곡(關東別曲)]

 

 


   四仙曾會此(사선증회차)

   네 선인(仙人)들이 일찍이 여기에 모였으니,

   客似孟嘗門(객사맹상문)

   나그네가 맹상군 문객들과 비슷하였으리라.

   珠履雲無迹(주리운무적)

   구슬신을 신은 분들 구름처럼 자취도 없는데,

   蒼官火不存(창관화부존)

   푸른 소나무도 불에 타서 남은 것이 없구나.

   尋眞思翠密(심진사취밀)

   신선을 찾아 울창하던 푸른 숲을 생각하고, 

   懷古立黃昏(회고립황혼)

   지난 날을 회상하며 황혼속에 서 있네. 

   唯有煎茶井(유유전차정)

   오직 남은 것은 차를 끓이던 우물만 있으니,

   依然在石根(의연재석근)

   아직도 돌 뿌리 옆에 그대로 있구나!

 

 

 

  *안축(安軸: 1282~1348): 고려의 학자이로,자는 당지(當之),호는 근재(謹齎),본관은 순흥(順興)이다.

   충숙왕때 원의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내려졌으나 가지 않았고, 우리나라의 성균학정을 거쳐 우사

   의 대부에 이르렀다. 충혜왕때 안렴사로 있을당시 <관동와주(關東瓦注)>를 지었다. 그후 충목왕 때

   감춘추관사까지 승진하여, 충렬왕·충선왕·충숙왕의 실록을 편찬하였으며, 경기체가인<관동별곡(關

   東別曲)>과 <죽계별곡(竹溪別曲)>을 남겨 그 이름이 높았다. 저서로 <근재집(謹齎集)>,<한림별곡

   (翰林別曲)>등이 있다.

 

 

  *한송정(寒松亭):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하시동리에 있었던 정자이다. 이름처럼 바로 눈앞에 동해바

   다가 펼쳐지는 소나무가 울창한 곳에 바람소리를 연상할수 있다. 조선 말기에는 때로 송정(松亭)·녹

   정(彔亭)·두정(荳亭)·녹두정(綠荳亭)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이 정자가 언제 세워 졌는지, 또 언제 없

   어지게 되었는지 정확 하게 밝혀져 있지 않다. 정자와 인접한 곳에 한송사(寒松寺)가 자리하고 있는

   데, 조선후기 지도들은 이곳을 한송사,때로는 한송정으로 표기하고 있어서 혼동할 여지가 없지않으

   나 정자와 사찰의 개체는 분명 다른 것이다. <동국여지승람>의 기록에 따르면, 한송정이 있던 자리

   곁에 차우물[茶泉(다천) 또는 茶井(차정)]·돌아궁이[石竈(석조)]·[돌절구(石臼(석구)] 등이 있었는

   데 이를 화랑의 다도유적(茶道遺蹟)이라 하였고, 또 이 유적지를 가리켜 술랑선인(述郎仙人), 즉 화

   랑도들이 노닐던 곳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한송정을 두고 읊은 고려 고종때 장진산(張晉山)

   의 <한송정곡(寒松亭曲)>이<악부(樂府)>에 전하고 있는것을 비롯하여 안축(安軸)·이인로(李仁老)

   ·김극기(金克己)·권한공(權漢功)·이무방(李茂芳)·유계문(柳季聞)등의 시를 소개하고 있다. 조선시대

   지리지(地理志) 들은 한송정이 관동팔경(關東八景)에 들지는 못하지만, 관동 팔경의 하나인 경포대

   (鏡浦臺)와 함께 강릉을 대표하는 명구(名區)로 이 정자를 꼽고있음을 볼수 있다. 이상을 상고해 보

   면, 한송정이 생겨난 시원을 신라의 화랑도가 생성되는 시기(진흥왕 37년,576)인 6세기 후반으로 본

   다면, 그 생성 상한을 짐작할 수 있으며, 또한 <동국여지승람>을 편찬 하던 시기(조선 초기)에는 폐

   허가 되어 있음을 상상하게 해 준다. 그러나 한송정은 19세기 후반에 작성된 고지도(古地圖)와 강릉

   지역 고로(古老)들의 문집(文集)등을 살펴보면 19세기 말까지도 존재 하였던 것으로 추측된다. 특히

   과거의 지리지를 비롯한 기록들이, 술랑(述郎)과 4선인(四仙人: 永郎·述郎·南郎·安祥) 등 화랑도들이

   노닐었던 곳으로 설명한 것은, 명승지에 대한 부회(附會)라고 할 것이지만, 오늘날은 물론 고려시대

   와 조선시대에도 동해안을 지키는 작은 군사기지 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화랑도가 노닐던 곳이라

   는 점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한송정의 유물로 전해지는 차샘·돌아궁이·돌절구 등은 지금까

   지도 잘 보존되어 있으며, 돌샘에서는 맑은 물이 솟고 있다. 돌절구에는 강릉부사 윤종의(尹宗儀)가

   가장자리에 ‘新羅仙人永郎鍊丹石臼(신라선인영랑연단석구)’ 라는 글귀를 새겨 놓았는데 돌절구라는

   이 석구는 형태나 형식으로 보아 절구가 아니라 비석을 꽂아 세우기 위한 밑받침돌일 것으로 추정된

   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