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섬이었던 이곳은 오랜 세월 퇴적작용으로 육지와 연결되었지만 아직도 동백섬이라고

부르고 있어 옛날 지형을 연상시켜 주고 있습니다. 일찍이 최치원 선생을 비롯한 많은 시인 묵객들은

 바다와 숲이 어우러진 이곳의 절경을 찾아 노닐고 그 감흥을 읊어 후세에 전하고 있습니다.
























2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