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젊은 노인 '리포팅', 1인 방송국 문화재방송의 애환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 이야기

[나의 이야기]젊은 노인 '리포팅', 1인 방송국 문화재방송의 애환

헤리티지
댓글수308

 

 

 

 

차라리 추운 겨울이 낫다.

한 여름 무더위에 녹음실에 들어가면 숨이 막힌다.

땀이 비 오듯 쏟아진다.

냉방장치가 있을 리 없다.

어둠을 밝히기 위한 스탠드와 핀 마이크, 카메라가 녹음실 총 장비다.

한 번 실수하면 다시 하고, 다시 하고 몇 번 거듭 하면 호흡이 고르지 못 해

일단 나와 샤워를 하고 다시 들어가야 한다.

(이 녹음실을 내 손으로 직접 만들었다. 누굴 원망하랴)

방송국에 기일까지 프로그램을 보내야 하니 포기할 수도 없다.

어떤 날은 종일 녹음에 매달려야 한다.

목소리가 늘 맑은 것은 아니다.

날씨처럼 목소리도 흐렸다 개었다 한다.

혼자 촬영, 취재, 내레이션까지는 견딜 만하다.

역시 제일 힘든 것은 녹음이다.

다음은 컴퓨터와 씨름해야 하는 편집이다.

 

프로그램이 완성되면 TV를 통해 혼자 '시사회'를 갖는다.

TV 화면으로 보면 잘못된 부분이 너무 많다.

일일이 기록 한다.

자막, 배경 음악을 재편집하는 것은 쉬운 일에 속한다.

리포트가 잘못됐을 경우에는 다시 녹음실에 들어가야 한다.

먼저 말했지만 음성은 때와 장소마다 다르다.

눈물겹지만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한다.

집착력 싸움이다. 스테미너는 아예 포기한지 오래다.

이렇게 완성된 테이프와 기획서 등이 방송국으로 보내진다.

방송국으로부터 '방송 불가' 판정일 때는 울고 싶다.

 

그래도 기쁨이 있다.

방송일시가 통보되면 TV 앞에 앉아 약주 한 잔 앞에 놓고, 

문화재를 보며 즐거워 할 전국 시청자를 상상하면서

내가 아직 현업 방송인으로 살고 있다는 희열을 느낀다. 

또 기쁨이 있다.

방송국 대표로 있을 때, 월초부터 동료들 급료와 경상비 걱정으로

마음이 늘 불안 했다.

1인5역의 홀로 방송국이기에 이런 걱정이 없어 월말이면 기분 좋다.

최근에는 또 하나의 기쁨이 생겼다.

문화재방송을 방문하시는 분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그 만큼 우리 문화재가 많이 알려지고 있다는 의미다.

 

그래서 광고를 일체 게재하지 않는다.

마우스 오른 쪽을 눌러 누구나 복사. 전재 하도록 했다.

한국의 문화재는 우리 민족 전체의 소유이기 때문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tntv/8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