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사 사자암 석조보살좌상

(梵魚寺 獅子庵 石造菩薩坐像)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39호(지정일 2014.03.19)

소재지 : 부산광역시 금정구 상마1길 26 (청룡동) 범어사 사자암

조성시기 : 광무 8년(1904)

 

이 보살상은 사자암에서 문수보살로 신앙되는 상으로 복장기문에 의하면 광무 8년(1904)에 병혁(柄赫)이 불석으로 조성한 것으로 기록된 작품이다. 

상을 살펴보면 결가부좌한 좌상으로 선정인의 수인을 결한 단아한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단순화 된 보관과 불신의 표현, 천의 형식, 보계와 어깨에 늘어진 머리카락의 표현 등에서 조선 후기에 널리 표현되었던 특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전반적으로 이 보살상은 복장물이 전하는 점과, 새롭게 밝혀진 경상도에서 활동한 조각승 병혁의 작품이란 사실과 함께 20세기 부산 지역 불석재 불상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이 보살상은 20세기 초 부산지역 불상과 조각승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