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니의 맛집 나들이

[연산동 시청부근]부산에서 '시모노세끼'의 맛을 느끼다~~

작성일 작성자 지니


오랜만에 함께한 지인들과의 자리가 끝나고 우리 몇몇은 헤어지기가 아쉬워~~^^

 다시 어느가게를 찾았다.

그 곳에서 주문한 보글보글거리는 라면탕~~~

첨엔 별거라고 생각 했는데.. 보글거리는 그 소리가 정겹게들린다.^^






겨울로 접어 들은 어느날 오랜만에 임에 참가했다.

근사한 가게에서 스테이크도 썰고~~

첨으로 먹어보는 외국 요리도 먹어 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헤어지는 시간 ~~~~


헤어짐이 너무 아쉬워~~(노래 가사같네~^^)

우리 몇몇은 근처 가겔 탐방 아닌 탐방을 했고  가게 이름만을 보고 찾게 되었다.








가게 외부엔 새우들과 랍스터들이 들어 있는 수족관이 보인다.

다~~~~ 먹고 싶으나~~~우선 안에 들어가서 메뉴판을 보기로 했다.~~





앉자 마자 시킨 '기린 맥주' 한잔~~~


캬~~~~~~ 시원하다^^





스시집에 가면 '군함'이란 스시 위에 올려져 있던 거다.

조금 짭쪼름하기도 했지만 맛이 괜찮았다.




뭘 시킬까?? 고민하다 배부르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제철인 굴로 정했다.

접시에 담겨져 나오는 굴이 너무 화려하고 예쁘다.

맛 또한~~^333^












 


이건 서비스로 나온 새우장이다.

보기엔 몹시 짜게 보이는데  ...   1도 안 짜다....헐~~~~~

다음엔 이것만 먹으러 다시 와야 할것 같다.

'새우장에 반하다~~~~'





굴도 먹고 맥주도 마시고 하니

따끈한 국물이 먹고 싶다는 의견이 많아서 뭘 시킬까하다 '라면탕'을 시켰다.

이건 그냥 따끈한 국물을 먹기 위해 시킨건데....헐~~~ 대박~~~~

이건 술안주용이 아니다.


요리다.


'라면탕에 반하다~~~"

지조없이 오늘따라 반하는 음식이 왜 이리 많은 건지....


결심했다. 


담에 꼭  '새우장'과 '라면탕'~~을 먹으러 오겠다.(굳은 결심~~~)



 




어느 덧 우리가 아닌 가게가 파장할 시간이 되어....ㅜㅜ

가게문을 나서다 올땐 보지 못했던 연예인과 구선수들의 사인...사인...사인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