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니의 맛집 나들이

[민락동]'대영횟집'에서 광안대교를 보며 대방어의 회 한점에 행복을 느꼈다.~~

작성일 작성자 지니

오늘은 내가 주체가 되어 미식 모임을 이끄는 첫번째 날이다.

처음엔 모임을 주체한다는것에 대해 그리 내키지 않았다.

내가 무언가를 책임지고 이끌기엔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찌되었든 모임을 주체하기로 하였으니 내가 할 수 있는 한도내에서 잘 해보자는 맘으로 시작하였다.


풍경타워 7층에 위치한 '대영횟집'이다.

오늘의 모임 장소다.
오늘을 위해 몇 번 왔던 곳이라 조금은 익숙한 건물이기도 하다.





건물7층에서 엘리베이터를 내리면 정면에 붙여져 있다. 특히나 '꽁치김밥' 사진이 더 눈에 띈다.





실내는 밝은 조명으로 아늑한 느낌을 준다.




'대영횟집'건물과 그 앞에 넓은 공영주차장이 있다.
주차장이 가까워 더욱 이용에 편리하다.





홀옆 수족관에는 자연산 생선들과 랍스터등이 있다.







이곳이 다른 횟집보다 더 맘에 드는건 요 멋진 풍경때문이다.이곳이 왜 '풍경타워'인지 알것 같다.~~^^ 큰 창 넘어 보이는 넓은 바다와 시원스레 쭉 뻗은 광안대교가 한눈에 보인다.





누구나 묵은지 백김치가 맛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것이다. 하지만 의외로 그렇진 않다.
하지만 이곳의 묵은지 백김치는 맛있다. 특히 회와 함께 먹으면 강하지 않은 김치의 향과 맛이 회의 맛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 해 주는 듯 하다.





전복죽이다.





마를 잘 먹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나 또한 그런 사람들 중 하나다. 이유는 마가 맛이 없다 -.-;;
하지만 오늘 나온 마는 조금 색다르다.
마위에 유자를 올려 놓아 유자의 상큼한 맛이 마와 어울려져 마에서 유자의 상큼함과 달짝지근함이 느껴졌다.





연어 샐러드는 그냥 맛있다~~ ^^







새우장이 나왔다
살도 통통하고 짜지 않아 좋다.





요즘의 꼬막은 크고 굵다. 그래서 먹을게 많다~~^^





물회다. 여기 물회는 우선 맛있다.
그리고 물회에 들어가는 생선이 두툼하게 썰어져 있어 씹는 식감이 좋다.





그외 나온 해산물들~~





전복구이도 한자릴 차지 했다.





이곳의 계란찜은 그릇이 예쁘다.
전에 왔을때는 계란찜이 조금 거친 식감이 있었는데 오늘 먹은건 식감이 부드러웠다.

예쁜 그릇에 담겨져 식감 또한 부드러워 좋았다^^





그냥 그림이 예뻐서~~ ^^





드디어 나왔다.
오늘의 주인공 '대방어 회' ~~
사장님께서 직접 부위별로 설명을 해 주셨다.





이곳의 모든 회 위엔 수삼들이 놓여져 있다.
회를 먹기전 그냥 수삼을 씹어 먹어도 되고 생선회 한점에 수삼 한뿌릴 싸서 먹어도 괜찮을 듯 하다.
수삼의 알싸함을 회와 함께 느낄 수 있다.







요즘은 이렇게 셀프 초밥을 해 먹을 수 있게 초밥용 밥이 나온다. 그래서 나도 도~~~~전~~~~!!!^^





한점한점이 예술이고 ~
한점한점이 고소하고 맛있다. ♡.♡.♡





오늘 사이드회로 자연산 감성돔이 나왔다.
역시 맛은 굿~~~♡.♡





오늘 이곳을 예약하기전 부탁드린 대방어 대창이다.

이 부위는 생선에서 나오기엔 양이 너무 작기 때문에 미리 예약전에 사장님께 부탁을 드린 부위다. 기존의 돼지나 소 막창들은 쫄깃함보다는 조금 질긴 식감을 갖고 있지만 대방어는 생선이라 그런지 질긴 식감은 없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었다. 함께 나온 기름장에 찍어 먹으니 더 고소함이 느껴졌다.







내가 처음 이곳을 방문했을때~~
^^ 회보다는 요놈을 먹고 싶어서 였다.
꽁치김밥~
그맛이 어떤지 너무 궁금했다.
우선 생각보다 잔가시가 없었다. 조리시 잔가시들을 제거 하나보다. 그리고 전혀 비리지 않았다.오히려 고소했다. 겨자장에 찍어 먹으니 더 맛이 살아나는 듯 했다.





다른 횟집은 우럭을 구워 주는데 이곳은 특이하게 조림을 해준다.

살만 발라 먹으면 조금 싱겁다는 생각이 들지만 국물에 찍어 먹거나 적셔 먹으면 우럭조림의 간이 딱 맞다. 싱겁거나 짜지 않게~~
밥 반찬으로도 좋으나 그냥 먹어도 전혀 손색이 없다.





왜 ?? 튀김을 먹지 않으면 허전한 걸까~~??
~~ 너무 맛있어서~~^^





이곳의 매운탕의 국물은 방어머리를 우려낸 물과 그때그때 나오는 생선들로 만들어진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이곳의 매운탕국물은 깊은 맛이 느껴진다. 난 이곳에서만 지리 매운탕을 먹는다.
지리가 더 내 입맛에 맞다. 그리고 더 맛있다.







음식을 먹다 무심코 창 밖을 보니~~^^
너무 예쁘다~~



이곳은 광안대교가 한눈에 보이는 곳으로 불꽃놀이축제시 그 광경을 가장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 시즌때는 이곳 '대영횟집'에서 한 테이블당 20만원에 생생한 불꽃놀이 축제를 관람할수 있고 한다.





모임을 마치기전 '대영횟집' 사장님~~^^

오늘 서빙을 해주신 이모님이 계신데 전엔 뵙질 못했던 분인 듯 했다.

난 음식도 음식이지만 그 집에 가면 일하시는 분들의 얼굴을 찬찬히 보는게 버릇이 되어 버렸다.

아무리 음식이 맛있어도 일하시는 분들이 불친절하고 뚱해 있으면 맛있는걸 먹어도 맛있다고 느껴지질 않는데 그 반대로 일하시는 분들의 얼굴에 미소가 가득하고 밝으면 왠만큼 엉망인 맛이 아닌 다음에야 맛에 크게 불만을 못 느낀다. 오늘 내 입술에도 미소가 걸렸다.^^





이곳엔 일반 커피자판기와 원두커피자판기가 구비되어져 있었다.

각자 취향되로 커피를 뽑아 마시면 된다.









 


관련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