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노마지지(老馬之智)

(늙은이 로{})

(말 마)

(갈 지)

(슬기 지)


늙은 말의 지혜란 뜻

아무리 하찮은 것일지라도 저마다 장기나 장점을 지니고 있음을 이르는 말.


춘추 시대, 오패의 한 사람이었던 제()나라 환공(桓公: 재위 B.C.685643) 때의 일이다.

어느 해 봄, 환공은 명재상 관중(管仲:?B.C.645)과 대부 습붕(柝朋)을 데리고 고죽국[孤竹國:하북성(河北省) ]을 정벌하러 나섰다.

그런데 전쟁이 의외로 길어지는 바람에 그 해 겨울에야 끝이 났다.

그래서 혹한 속에 지름길을 찾아 귀국하다가 길을 잃고 말았다.

전군(全軍)이 진퇴 양난(進 退兩難)에 빠져 떨고 있을 때 관중이 말했다.

"이런 때 '늙은 말의 지혜[老馬之智]'가 필요하다."

즉시 늙은 말 한 마리를 풀어놓았다.

그리고 전군이 그 뒤를 따라 행군한 지 얼마 안 되어 큰길이 나타났다.

또 한번은 산길을 행군하다가 식수가 떨어져 전군이 갈증에 시달렸다.

그러자 이번에는 습붕(柝朋)이 말했다.

"개미란 원래 여름엔 산 북쪽에 집을 짓지만 겨울엔 산 남쪽 양지 바른 곳에 집을 짓고 산다.

흙이 한 치[一寸]쯤 쌓인 개미집이 있으면 그 땅 속 일곱 자쯤 되는 곳에 물이 있는 법이다."

군사들이 산을 뒤져 개미집을 찾은 다음 그곳을 파 내려가자 과연 샘물이 솟아났다.

이 이야기에 이어 한비자(韓非子:韓非, ?B.C.233)는 그의 저서한비자에서 이렇게 쓰고 있다. 관중의 총명과 습붕의 지혜로도 모르는 것은 늙은 말과 개미를 스승으로 삼아 배웠다.

그러나 그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날 사람들은 자신이 어리석음에도 성현의 지혜를 스승으로 삼아 배우려 하지 않는다.

이것은 크게 잘못된 일이 아닌가...

4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