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산항심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행서 동영상

항산항심

완재
댓글수159



0, 항산항심(恒産恒心) - <맹자(孟子)>

恒 항상 항

産 재산 산

恒 항상 항

心 마음 심


일정(一定)한 생산(生産)이 있으면 마음이 변()치 않는다.  

일정(一定)한 직업(職業)과 재산(財産)을 가진 자는 마음에 그만 큼 여유(餘裕)가 있으나

그렇지 않은 자는 정신적(精神的)으로 늘 불안정(不安定)하여 하찮은 일에도 동요(動搖)함을 이르는 말

재산이 있어야 마음의 여유가 생김.

맹자(孟子)가 유세(遊說)에 실패하고 초라한 모습으로 고향 산동현(山東縣)에 돌아와 쓸쓸히 만년을 보낼 때의 일이다.

 

고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등()이라는 소국(小國)이 있었다. 그가 고향에 돌아왔다는 소식을 들은 등문공(騰文公)은 그를 국정(國政)의 고문(顧問)으로 초빙했다.

 

맹자(孟子)가 오자 그는 대뜸 치국(治國)의 방책을 물었다. 사실 맹자(孟子)는 위민정치 이념에 투철했던 사람이다. 그래서 늘 통치자 보다는 백성의 입장에 서서 정치를 논했다.

 

그는 문공(文公)에게 왕도정치를 설명하면서 그 첫걸음은 백성들의 의식주를 만족하게 해주는데 있다고 했다.

 

제 아무리 인의(仁義)니 도덕을 강조한들 백성들이 굶주리고 있다면 사상누각 (砂上樓閣)에 불과할 뿐이다. 곧 민생의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역설했던 것이다.

그래서 말했다.

 

"유항산(有恒産)이면 유항심(有恒心)입니다

(변치 않는 재산이 있으면 변치 않는 마음도 있는 법)."

 

이 말을 뒤집어 보면 항산(恒産)이 없으면 항심(恒心)도 있을 수 없다는 뜻이다. 그렇다 우리 속담에도 '쌀 독에서 인심난다'는 말이 있다.

 

'사흘 굶어서 도둑 안되는 자 없다'는 말도 있다. 치국(治國)의 첩경(捷徑), 그것은 민심(民生)에 있다. 먼저 백성을 배불리 먹여 놓고 볼 일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wahnjae/1799448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