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차탁마(切磋琢磨) - <시경(詩經)>

끊을 절, 온통 체

갈 차, 삭은 뼈 자

다듬을 탁

갈 마

 

절차탁마(切磋琢磨), 자르고, 썰고, 쪼고, 갈아라!

좋은 옥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


지난날 ()’·‘()’·‘()’·‘()’는 각각 뼈·상아··돌에 대한 가공을 가리켰음

옥돌을 자르고 줄로 쓸고 끌로 쪼고 갈아 빛을 내다라는 뜻으로

옥돌을 갈고 깎은 것처럼 학문 덕행을 닦음.

 

대학에 보면 

"如切如磋者 道學也 如琢如磨者 自修也  "여절여차자 도학야 여탁여마자 자수야

(자르듯하고 쓸 듯함은 학문을 말하는 것이요, 쪼듯하고 갈 듯함은 스스로 닦는 일이다)"라고 하여 절차는 학문을 뜻하고탁마는 수양을 뜻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여절여차여탁여마"에서 여()자를 뺀 것이 절차탁마이다.

 

언변과 재기가 뛰어난 자공이 어느 날 스승인 공자(孔子)에게 묻기를

"선생님, 가난하더라도 남에게 아첨하지 않으며, 부자가 되더라도 교만하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그건 어떤 사람일까요?" 

"좋긴 하지만, 가난하면서도 도를 즐기고 부자가 되더라도 예를 좋아하는 사람만은 못하니라.


" 공자(孔子)의 대답(對答)에 이어 자공은 또 묻기를 

'『시경(詩經)』'에 선명하고 아름다운 군자는 뼈나 상아를 잘라서 줄로 간 것처럼 또한 옥이나 돌을 쪼아서 모래로 닦은 것처럼 빛나는 것 같다.고 나와 있는데 이는 선생님이 말씀하신 수양에 수양을 쌓아야 한다는 것을 말한 것일까요?" 


공자(孔子)는 이렇게 대답(對答)했다

"자공아 이제 너와 함께 '『시경(詩經)』'을 말할 수 있게 되었구나. 과거의 것을 알려주면 미래의 것을 안다고 했듯이, 너야말로 하나를 듣고 둘을 알 수 있는 인물(人物)이로다."

 

[출전]大學(대학) | 詩經(시경) | 


2018년 2월 4일 입춘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