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士無雙 국사무쌍

(나라 국)

(선비 사)

(없을 무)

(쌍 쌍)

 

둘도 없는 뛰어난 인물

 

여러 장군들이라면 쉬 얻을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한신과 같은 사람이면 나라에 둘도 없는 인물입니다. 주공께서 한중의 왕으로 만족하시려면 한신은 필요 없습니다. 그러나 천하를 두고 다투시려면 한신 이외에는 군략을 도모할 사람이 없습니다.

 

한신은 회음 사람으로 젊어서 가난하여 방탕하였고, 관리나 장사도 못하여 먹고 살기에 급급하였다. 빨래하는 노파에게 밥도 얻어먹고, 바지 아래로 기어나가는 모욕도 당했다.

한신은 처음에는 초나라 군대에 몸을 담고 있었다. 아무리 군략(軍略)을 항우에게 제안해도 채택이 안되자 초군에서 나와 한군으로 갔는데, 승상 소하의 인정을 받게 되었으나 소하의 추천을 받아도 유방이 써주지 않아 원한을 품고 있었다.

그 즈음에 관동 각 지방에서 유방을 따라온 부장들 중에 향수를 이기지 못하여 도망가는 자가 많았는데 한신도 그 속에 끼어 탈출했다.

한신이 도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소하는 급히 그 뒤를 쫓았는데, 소하도 도망갔다고 보고하는 자가 있어 유방은 크게 낙담도 하고 화도 났다.

이틀이 지나 소하가 나타나자 유방은 한편으론 화를 내고 한편으론 기뻐하며 성급히 물었다.

"승상인 당신도 도망을 쳤소?"

"도망한 것이 아니고 도망한 자를 찾으러 갔던 것입니다."

"누구를 쫓아갔단 말이오?"

"한신입니다."

"뭣이, 한신이라고! 수십 명이 넘는 장수들이 도망가도 뒤쫓는 일이 없었는데 한신 따위를 쫓다니 진심이오?"

그 때 소하는 한신이 '국사무쌍'이라는 위와 같은 말을 했다.

얼마 후 유방은 한신을 한나라의 대장군으로 삼았다. 한신은 자신의 재능을 발휘할 발판을 마련한 것이다.

소하가 본 대로 유방의 통일 천하는 한신이 없이는 불가능했다. 한신이 유방을 도왔기에 한나라는 설 수 있었고 항우는 패망을 한 것이다.

유능한 사람을 보고 쓸 수 있는 것은 국가경영이나 기업 경영에 매우 중요하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