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群鷄一鶴 군계일학

(무리 군)

(닭 계)

(한 일)

(학 학)

평범한 사람들 중에 뛰어난 한 사람

닭무리 가운데 학 한마리

 

그저께 많은 혼잡한 군중 속에서 혜소를 처음 보았습니다

그의 드높은 혈기와 기개는 마치 닭의 무리 속에 있는 한 마리의 학(群鷄一鶴)과 같더군요.

 

죽림칠현 중 혜강의 아들인 혜소가 있었는데, 10살 때 아버지를 잃고 홀어머니와 살고 있었다

당시 죽림칠현의 한 사람으로 이부에서 벼슬하던 산도가 무제에게,

"서경(書經)에 아비의 죄는 아들에게 미치지 않으며 아들의 죄는 그 아비에게 미치지 않는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혜강은 도륙당하였음). 비록 혜소는 혜강의 아들이나 그 슬기나 지혜는 뛰어납니다. 그에게 비서랑 벼슬을 시켜 주십시오."

라고 아뢰자 무제는,

"그대가 추천할 만한 사람이라면 승()을 시켜도 좋을 듯하오."

하고 말하면서 비서랑보다 한 단계 높은 비서승으로 혜소를 등용했다.

혜소가 처음으로 낙양에 들어갔 올때 어떤 사람이 칠현의 한 사람인 왕융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저께 많은 혼잡한 군중 속에서 혜소를 처음 보았습니다. 그의 드높은

혈기와 기개는 마치 닭의 무리 속에 있는 한 마리의 학(群鷄一鶴)과 같더군."

이 말을 듣고 왕릉은 대답했다.

"그것은 자네가 그의 부친을 애초부터 본 적이 없기 때문일 것이네."

혜소는 아버지만큼 학식이나 기량이 없었는지는 모르나 나중에 큰 인물이 되었다

그는 군계일학답게 자신의 몸이 적의 칼에 맞아 죽으면서까지 진문왕을 지켜 많은 닭 속의 한 마리 학 같은 인물이 된 것이다.

황희, 이율곡, 이순신, 조광조, 송시열, 김옥균, 김구, 안창호 등은 우리 역사에 군계일학 같은 인물이다.

당시 사회는 이런 인물들을 어떻게 대접했는가

'인사가 만사'이듯 일은 사람이 하는 것이다

돕고 믿어주어 경륜과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게 하는 사회가 발전하는 것이다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