快刀亂麻(쾌도난마)

(쾌할 쾌)

(칼 도)

(어지러울 난{})

(삼 마)

복잡할 땐 한 칼로 베어라.

조직의 생존을 위해서는 결단과 돌파 능력이 필요하다.

알렉산더 대왕이 '고르디우스의 매듭'

푸는 방법은일도양단이다.

복잡하게 얽히고 설킨 실타래를 푸는 방법은 풀려고 고민하지말고 끊어라!

날랜 칼로 복잡하게 헝클어진 삼을 베다. 곧 어지럽게 뒤얽힌 일이나 정황 (情況)을 재빠르고 명쾌하게 처리하는 것

남북조(南北朝)시대 북제(北齊)의 창시자 고환(高歡)은 선비족화(鮮卑族化)한 한족(漢族)으로 그의 부하도 대부분 북방 변경지대의 선비족이었다.

 

선비족의 군사는 난폭했지만 전투에는 용감했기 때문에 고환은 이러한 선비족 군사의 힘을 배경으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었다.

 

고환은 아들을 여럿 두고 있었는데 하루는 이 아들들의 재주를 시험해 보고 싶어 한 자리에 불러들였다. 그는 아들들에게 뒤얽힌 삼실 한 뭉치씩을 나눠주고 추려내 보도록 했다.

 

다른 아이들은 모두 한 올 한 올 뽑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었는데 양()이라는 아들은 달랐다. 그는 잘 드는 칼 한 자루를 들고 와서는 헝클어진 삼실을 싹둑 잘라버리고는 득의(得意)에 찬 표정을 짓는 것이었다.

 

눈을 휘둥그렇게 뜨고 있는 아버지 앞에 나아간 고양은

 

"어지러운 것은 베어버려야 합니다(亂者須斬·난자수참)"고 말했다.

 

이런 연유로 해서 쾌도난마(快刀亂麻)란 성어가 생겨 났는데 오늘날의 쓰임새와는 달리 당초에는 통치자가 백성들을 참혹하게 다스리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큰 일을 해낼 인물이 될 것이라는 아버지의 기대와는 달리 뒷날 문선제(文宣帝) 가 된 고양은 백성들을 못살게 군 폭군(暴君)이 되었다. 게다가 술김에 재미로 사람을 죽이곤 했기 때문에 보통 일이 아니었다.

중신(重臣)들도 어떻게 할 수 없어 머리를 짜낸 것이 사형수를 술취한 고양 (문선제) 옆에 두는 것이었다.

 

[출전] 北齊書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