萬全之策 만전지책

(일만 만)

(온전할 전)

(갈 지)

(채찍 책)

 

조금도 허술함이 없는 완전한 계책

 

"조조는 반드시 원소를 격파한 다음 우리를 공격해 올 것입니다.

우리가 관망만하고 있으면 양쪽의 원한을 받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강한 조조를 따르는 것이 현명한 만전지책이 될 것입니다."

 

후한서'유포전'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후한 말기 조조의 북방의 원소간에 결전이 벌어졌다.

당시 조조의 군대는 3만이었으나, 원소의 군대는 무려 10만이나 되었다.

조조는 한때 도읍인 허창까지 후퇴할 만큼 불리한 전세였음에도

원소의 명장 안량과 문추를 쓰러뜨리는 등 적군에게 막대한 타격을 주었다.

따라서 대군을 거느리고도 섣불리 공격을 하지 못하던 원소는 형주 목사였던 유표에게 원주를 청했다유표는 원주하겠다고 승낙은 하면서도 아무 움직임도 없이 관망하면서 양쪽에 아무 도움도 주지 않고 있었다.

이것을 본 원소의 부하 한숭과 유선이 유표에게 윗글처럼 조조를 따르는 것이 만전지책이라고 설득했지만, 의심이 많은 유표는 결정하지 못한채 망설이다가 뒤에 화근을 당하게 되었다.

'만전'이란 말은 한비자'해로편'에도 나오고 사기회남왕전에도 나온다.

'만전지책'은 가장 안전한 방책,

즉 조금의 실수도 없는 계책이란 뜻으로서 적절한 시간,

즉 적절한 시행시점과의 어우러짐이 중요하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