視子蚤蝨 시자조슬

 

볼 시.

아들 자.

벼룩 조.

이 슬

 

사람 보기를 벼룩이나 이를 보듯 한다는 뜻으로,

큰 인물을 본 후에 작은 인물을 보면 벼룩이나 이처럼 보인다는 말

 

재상이 말하기를,

"내가 공자를 뵌 뒤에 당신을 보니 당신은 마치 벼룩이나 이처럼 잘게 보이오.

 

한비자'설림상편'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송나라 대부 자어가, 공자와 송나라 태재가 만나도록 주선했다.

공자가 태재를 만나고 돌아간 뒤 자어가 들어가서,

"공자를 만나니 어떻습니까?"

하고 물었을 때 태재가 바로 위와 같이 대답한 것이다.

그러자 자어는 공자가 임금에게 존중받게 될 것을 두려워하여 재상에게 말했다.

"임금님께서 공자를 뵙고 나시면 역시 임금님이 재상을 볼 적에 벼룩이나 이처럼 보실 것입니다."

재상은 그 말을 듣고서 공자를 임금을 뵙도록 알선하지 않았다.

현명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등용되면 자신들의 지위가 흔들릴까 염려하여,

국가보다는 개인의 영달을 위해 훌륭한 인물을 초야에 묻히게 하는 행위를

'시자조슬'이라고 하기도 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