食少事煩 식소사번

먹는 것은 적고 일은 많이 하다

생기는 것도 없이 바쁘다

(밥 식)

(적을 소)

(일 사)

(괴로워할 번)

 

삼국지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제갈량이 두 번째 출사표를 내고 비장한 각오로 힘겨운 위나라 공략을 시작해서 사마의와 속전속결하려고 하였으나, 제갈량에게 몇 차례 혼이 난 사마의는 지구전으로 제갈량이 지칠 때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서로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사자들만 자주 오고 갔다.


언젠가 사마의가 촉의 사자에게,

"공명은 하루 식사와 일 처리를 어떻게 하시오?"

하고 묻자 사자는,

"음식은 아주 적게 들고 새벽부터 밤중까지 손수 일을 처리합니다."

라고 하였다.


그러자 사마의는,

"먹는 것은 적고 일은 번거로우니 어떻게 오래 지탱할 수 있겠소."

하고 진담 반 농담 반을 하면서

"식소사번하면 오래 살 수 없지 않느냐." 고 말한다.

사자로부터 사마의와의 대화를 보고 받은 제갈량은,

"사마의의 말이 맞는 것 같다

나는 아무래도 오래 살 것 같지 않다." 고 하였다.

결국 제갈량은 병이 들어 54세의 나이로 결국 오장원에서 사망하는데 

사마의가 말한대로 진짜 과로사로 사망하고 말았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