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룡물용(潛龍勿用) 

 

潛 잠길잠

龍  용 룡

勿 말물

用 쓸용


 물에 잠긴 용은 쓰지 않는다(준비 되지 않으면 절대 나서지 않는다.)

조용히 때를 기다리다.


대통령 선거철이 되면 너도나도 혹은 자천타천으로 거명되는 후보들을 보통 潛龍(잠룡)이라 부른다. 초기에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거론돼 정작 용이 헷갈릴 정도다

상징적 영물인 무적의 용이 수없이 명멸하니 어지러울 만하다

물에 잠겨 그 속에서 하늘을 날 수 있는 때를 기다리는 잠룡은 왕위를 잠시 피해 있는 임금이나 기회를 아직 얻지 못하고 묻혀 있는 영웅을 비유적으로 일컫는다

이 잠룡을 쓰지 않는다(勿用)는 것은 영웅이 자신의 능력을 배양하며 조용히 때를 기다리는 것을 비유한다.

 

유교 삼경의 하나인 易經(역경)’에는 잠룡을 비롯한 용의 단계를 설명하고 있다

乾卦(건괘)를 해설한 文言傳(문언전)에서다. 건괘는 용이 승천하는 기세로 왕성한 기운의 남성적인 기상을 표현한다. 물속에서 힘을 비축한 용이 세상 밖으로 나오면 見龍(현룡)이고, 하늘로 솟았다가 다시 못에 잠기면 躍龍(약룡), 하늘 높이 날아올라 정상에 오르면 飛龍(비룡)이 된다. 하늘 끝까지 올라 더 이상 오를 지위가 없으면 亢龍(항룡)이다. 현룡은 李栗谷(이율곡)의 어머니 申師任堂(신사임당)이 아들을 출산할 때 흑룡이 집안으로 날아왔다 하여 지은 아명으로도 알려졌고, 항룡은 극에 달했을 때 만족할 줄 모르면 일을 망치게 된다는 亢龍有悔(항룡유회)란 성어로 유명하다.

 

잠룡에 대한 설명을 보자. ‘잠룡이란 것은 용의 덕성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아직 세상에 드러내지 않고 숨어 있는 것을 말한다(潛龍勿用 龍德而隱者也/ 잠룡물용 용덕이은자야). 세속에 영합하여 자신을 바꾸려고 하지 않고, 자신의 이름을 세상에 드러내려고 하지 않는다(不易乎世 不成乎名/ 불역호세 불성호명). 세상에 숨어 살아도 번민하지 아니하고, 옳음을 인정받지 못해도 억울함이 없다(遯世无悶 不見是而无悶/ 둔세무민 불견시이무민).’ 나라가 태평하면 나서고, 어지러우면 물러나는 것이라 했다.

 

淮南子(회남자)’人間訓(인간훈)에도 잠겨있는 용을 쓰지 말라는 것은 시기가 행해질 만하지 않다는 것(潛龍勿用者 言時之不可以行也/ 잠룡물용자 언시지불가이행야)’로 인용되어 나온다.

 

난립하는 후보들 때문에 잠룡이란 말이 많이 퇴색되었지만 실제로 뜻을 펴기 위해 조용히 실력을 배양하는 것은 권장할 일이다. 자신의 수준을 알고 때를 기다리는 것은 바쁜 현대세계서도 필요하다. 다만 인물됨이나 일을 처리할 그릇이 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자기의 공이 있다며 설쳐대는 것은 어느 면으로든 지양돼야 마땅하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