池魚之殃 지어지앙

 

池 못 지

魚 고기 어

之 갈 지

殃 재앙 앙


연못 속의 물고기의 재앙

화가 엉뚱한 곳에 미침

 

강한 자 사이에 낀 약자는 항상 불안하다.

이 쪽을 편들면 저 쪽에서 눈 흘기고, 저 쪽을 편들면 이 쪽에서 으르렁댄다.

중국 春秋時代(춘추시대)때 대국 ()()나라 사이에서 괴로움을 겪었던 ()나라의 고초를 일컫는 間於齊楚(간어제초) 그대로다.

같은 뜻을 나타내는 비유가 숱하다.

그 중 가만히 있어도 강자끼리의 싸움에서 피해를 입는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鯨戰蝦死(경전하사)가 있다. 연못에서 한가로이 사는 물고기(池魚)가 이웃에 난 불을 끄기 위해, 또는 무엇을 찾기 위해 물을 퍼 올린다면 엉뚱하게 화를 입는(之殃) 이 성어도 마찬가지 뜻이다.

 殃及池魚(앙급지어)라고도 한다.

 

춘추시대 ()나라에 대부였던 桓魋(환퇴, 는 몽치머리 퇴)라는 사람이 있었다. 성이 ()이어서 ((향퇴)라고도 하는 그는 孔子(공자)의 제자 司馬牛(사마우)의 형이기도 하다.

그런데 큰 나무 아래에서 예를 가르치던 공자를 해치려고도 한 망나니였다.

환퇴가 어느 때 천하에서 가장 진귀한 보석을 지니게 됐다.

소문을 들은 송나라 왕이 보석을 차지하려는 욕심이 있었지만 환퇴가 줄 리 없었다.

그러던 중 환퇴가 죄를 지어 종적을 감췄다.

보석의 소재가 궁금했던 왕은 사람을 시켜 감춰 둔 곳을 알아오게 했다.

도망할 때 궁궐 앞 연못 속에 던져버렸다는 보고를 들은 왕은 즉시 연못의 물을 모조리 퍼내고 보석을 찾아내게 했으나 아무 것도 구하지 못하고 못 속의 물고기만 모조리 말라 죽고 말았다(曰投之池中 於是竭池而求之 無得 魚死焉/ 왈투지지중 어시갈지이구지 무득 어사언).’ 3000명 빈객들의 제자백가 지식을 집대성한 책이라는 呂不韋(여불위)呂氏春秋(여씨춘추)’에 실려 전하는 이야기다.

 

성문의 불을 끄기 위해 연못의 물을 퍼냈다거나 그 불로 池中魚(지중어)라는 사람이 재앙을 입었다는 이야기 등등 여러 곳에서 전하는 내용이 다르다 해도 엉뚱한 피해를 입은 물고기만 억울하다.

 

일상에서 약자가 입는 피해는 흔하다. 덩치 큰 불량배에 휘둘리는 선량한 학생들, 자릿세를 뜯어가는 조폭들은 규모가 작더라도 일소해야 바른 사회가 된다.

약자를 위한 시책을 펼치는 정치권서도 정교하지 못한 시행으로 서민들만 피해를 보는 경우도 많다.

더 큰 문제는 한반도 주변 강국들이 저마다 자국들의 이익만 챙기는 통에 우리 국민만 분통이 터진다. 속으로 실력을 쌓고 압력에 의연히 대처해야 얕보지 않는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