綿裏藏針 면리장침

綿(이어질 면)

(속 리{})

(감출 장)

(바늘 침)


솜 속에 바늘을 감추어 꽂는다.

겉모습은 부드러우나 마음 속에는 품은 생각이 있다.


 겉 다르고 속 다른 인물은 어디서나 지탄받는다

더하여 번지르르한 말을 하고 다니면서 행동은 전혀 달리 하는 사람은 모두 상종을 하지 않으려 한다. 부드러운 솜 안에(綿裏) 날카로운 바늘을 감춘다(藏針)는 뜻의 이 성어는 겉으로는 착한 체하나 마음속으로는 아주 흉악함을 이르는 말이다

어찌 보면 겉은 훌륭하나 속은 형편없는 羊頭狗肉(양두구육)보다 몰래 사람을 칠 준비를 하는 이 말이 더욱 피해를 많이 끼친다고 볼 수 있다.

 

중국 ()나라의 화가이며 서예가인 趙孟頫(조맹부, 는 구부릴 부)跋東坡書(발동파서)’란 글에 실려 있는 내용에서 유래되었다

東坡(동파)는 중국 北宋(북송) 때의 제1의 시인이자 대문장가인 蘇軾(소식)의 아호이다

부친 蘇洵(소순)과 동생 蘇轍(소철)과 더불어 三蘇(삼소)로 알려졌고, 赤壁賦(적벽부)는 동파의 명작으로 꼽힌다

이 글에서 글씨에 일가를 이룬 동파의 글에 대해 자신도 나의 글씨는 마치 솜 속에 숨겨진 쇠붙이와 같다(余書如綿裏鐵/ 여서여면리철)’고 말한 적이 있다 했다

이때의 솜 속의 쇠붙이는 보기에는 부드러운 것 같지만 실상은 속에 뼈가 들어 있는 듯이 필치가 강하다는 의미로 사용했다

이처럼 이 말은 겉으로 부드러우나 마음속은 꿋꿋하고 굳세다는 外柔內剛(외유내강)을 나타냈기에 조금도 나쁜 뜻이 담겨져 있지 않았다

그러던 것이 綿裏針(면리침)으로 글자가 바뀌면서부터 의미가 달라져 칭찬하는 말이 아니라 웃음 속에 칼이 있다笑裏藏刀(소리장도)와 같은 뜻으로 쓰이게 됐다.

 

言行一致(언행일치)를 덕목으로 한 선현들의 가르침은 겉과 속이 다른 것을 경계하는 비슷한 성어를 많이 남겼다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