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부침선 破釜沈船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옛글 마당

파부침선 破釜沈船

한암
댓글수0

 

                                                                                          그림: 국제신문

 

파부침선 破釜沈船

밥 짓는 솥을 깨고 돌아갈 때 탈 배를 가라앉힌다 - 필사의 각오로 싸움

 

진(秦)나라를 치기 위해 군사를 일으킨 항우(項羽)가 쥐루[鉅鹿]의 싸움에서, 출진(出陣)에 즈음하여 타고 온 배를 가라앉히고 사용하던 솥을 깨뜨렸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사기(史記)》〈항우본기(項羽本紀)〉

 

중국 진(秦)나라 말기의 이야기이다. 나라가 말기 증상을 보이자 각지에서 반란이 일어났다. 초나라의 항우(項羽)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진나라를 치기 위해 황하를 건넌 항우는 군사들이 모두 강을 건너자 타고 온 배를 전부 가라앉히고 군사들에게 사흘치의 식량을 배급했다. 그러고는 가마솥과 시루를 모두 부수고 진영을 불태웠다. 이를 개침선 파부증(皆沈船 破釜甑)이라고 하는데 파부침선(破釜沈船)이라는 말이 여기에서 나왔다.

 

이제 돌아갈 배도 없고 밥을 지어 먹을 솥마저 없었으므로, 병사들은 결사적으로 싸우는 수밖에 달리 방법이 없었다. 과연 병사들은 출진하라는 명령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적진을 향해 돌진하였다. 이렇게 아홉 번을 싸우는 동안 진나라의 주력부대는 궤멸되고, 이를 계기로 항우는 제장(諸將)의 맹주가 되었다.

 

이 고사에서 유래된 '파부침주'는 결사적인 항전태세를 갖추게 한다는 의미로 비유되어 사용된다. '파부침선(破釜沈船)', '기량침선(棄糧沈船)' 사량침주(捨糧沈舟)와 같은 말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winsys777/139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