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암의 누리 사랑방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 폴 고갱 (Paul Gauguin)

작성일 작성자 한암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897, 캔버스에 유채, 139 × 374.7㎝, 보스턴미술관

Where Do We Come From? What Are We? Where Are We Going? / Paul Gauguin, 1848~1903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 폴 고갱 (Paul Gauguin)

원제는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로 갈 것인가? (Where Do We Come From?  What Are We?  Where Are We Going? )'이다. 이 작품은 고갱의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그려진 것으로 인간 존재의 근원에 대한 물음을 던지고 있다. 건강 악화와 빈곤, 딸의 죽음으로 자살을 시도하기까지 했던 고갱은 이 작품을 한 달 정도의 짧은 기간에 완성하였다. 제목은 자신이 직접 붙였으며 습작 데생을 거치지 않고 직접 캔버스에 작업하였다. 고갱의 작품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작품이며, 스스로 이 작품을 자신이 그린 모든 작품을 능가하는 역작이라고 말했다.

 

그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누워 있는 어린 아기를 통해 우리의 과거를 묻게 되고, 그림 중앙에 서서 익은 과일을 따는 젊은이를 통해 우리의 현재를 보게 된다. 또 화면 왼쪽 아래 웅크리고 귀를 막아 닥쳐올 고통을 괴로워하는 늙은 여인의 모습에서는 우리의 미래를 어렴풋이 느낄 수 있다. 즉 인간의 탄생, 삶 그리고 죽음의 3단계를 표현한 것이다.

 

그림 왼쪽 윗부분에는 타히티섬에 전해 내려오는 전설 속의 여신 히나의 상이 있고 여신 곁에는 고갱의 딸 알린이 그려져 있다. 분신처럼 아끼던 딸 알린을 여신의 힘을 빌어 되살리고자 한 것이다.

 

 

♬ J. S. Bach - Siciliano in G Minor  BWV1031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