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암의 누리 사랑방

소림명월도(疏林明月圖) / 단원 김홍도

작성일 작성자 한암

 

김홍도 《소림명월도》  종이에 수묵담채, 26.7 x 31.6cm, 호암미술관 소장

 

 

단원 김홍도 (檀園 金弘道) 《소림명월도, 疏林明月圖》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는 정조 시대에 활약한 불세출의 조선 화가다. 그의 솜씨는 산수, 인물, 화조, 속화, 기록화 등 거의 모든 분야를 주물렀다. 그림으로는《군선도》와《송호도》등이 잘 알려져 있다.

 

누가 붙인 제목인지, 참 그럴 듯하다. '소림명월疎林明月'이라… 풀이하자면 '성긴 숲에 걸린 밝은 달'이란 뜻이다. 나무들이 듬성듬성 서 있는 숲에서 달 뜨는 걸 본 사람은 안다. 그 허황하면서도 소연한 분위기를 말이다. 그 느낌은 분명 빽빽한 숲에서 보는 달과 다르다. 무대 장치가 바뀌면 같은 연극도 감흥이 다른 것처럼.

 

옛 사람들은 빽빽한 것보다는 성긴 것에서 풍기는 정취를 옹호한다. 워낙 헐벗은 민족이라서 그랬을까. 이를테면 성긴 오동잎에 떨어지는 비 소리를 즐기고, 듬성한 대나무 밭을 지나는 바람 소리에 홀리는 작품들이 많다. '희미한 달빛 아래 미인 보기'도 그 정황을 떠올려보면, 구멍이 숭숭 뚫린 '저밀도의 정서'와 통한다. 그것은 뭐랄까, 모자라서 아쉽고 채워지지 않아 서운한 느낌에 가깝다. 성취 뒤에 올 허탈을 경계하고자 하는 여백의 지혜도 혹 들어있을지 모르겠다. '성김의 이미지'가 대저 그러한 것이다.

 

단원이 그린 '소림명월도'는 저밀도의 감흥, 즉 성긴 이미지를 잘 보여주는 명품이다. 게다가 이 그림은 나무와 달만이 등장하는 완벽한 2인 극이다. 사람을 등장인물로 쓰지 않은 이 그림극은 소박하면서도 쓸쓸한 정서를 기막히게 우려내고 있다. 나뭇잎은 죄다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남았다. 그냥 내버려둔 채 가꾼 흔적이라곤 전혀 없는 잡목들…, 이런 가난한 숲에도 달은 뜨는가. 아니, 가난하기에 그나마 달빛은 은총이다. 허리춤에 걸린 달마저 없다면 나무의 일생은 얼마나 고단할까.

 

단원이 평생 그린 작품들 중에서 이 그림만큼 애상을 자아내는 것은 없다. 아마 곤고한 시절을 보낸 마음의 풍경이 담긴 게 아닐까 한다. 단원은 이런 시를 남겼다.

 

문장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들 도리어 누가 되고

부귀가 하늘에 닿아도 수고에 그칠 뿐

산 속으로 찾아오는 고요한 밤

향 사르고 앉아 솔바람 듣기만 하리오.

 

그는 늘 탈속의 꿈을 지녔던 화가다. 그렇게 보면 이 그림은 단지 쓸쓸함만 강조한 것이 아니라 무위한 삶의 한 토막을 드러낸 것일지도 모른다.

 

 

글쓴이 : 손철주 (학고재 주간, 미술평론가) 1954년생

            저서《그림 아는 만큼 보인다》,《그림 보는 만큼 보인다》등 다수

 

 

♬  Ludwig van Beethoven - Sonata No.14  Moonlight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