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운동은 바른 자세로 걷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바르게 걸으면 화병도 풀린다

하루 30분만 매일 걸어도 필요한 운동량은 충분히 채울 수 있다.

, 바르게 걷는 게 중요하다.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하려면 고관절이 정상적인 상태에 있고, 허리가 바로 서야 하며, 가슴은 당당하게 펴야 한다. 또 머리는 20m 전방을 보는 자세로, 고개는 15도 정도 들려 있어야 좋다.

 

그리고 걷기운동은 꼭 오전에 해야 한다. 왜 하필이면 오전에 해야 할까. 이유는 간단하다. 사람의 몸은 낮에 활동을 하다가 해가 지면 쉬게 돼 있다. 따라서 걷는 운동일지라도 밤보다는 아침에 하는 것이 더 좋다.

 

걷기운동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어깨를 들어 올린 다음 뒤로 젖힌다. 그 상태에서 양손을 뒤로 해 깍지를 끼고 밑으로 쑥 내린다. 그러면 깍지 낀 양손이 엉덩이에 닿는다. 그다음에 깍지 낀 양팔을 약간 안쪽으로 감는다. 이 상태가 되면 허리는 곧게 서고 가슴은 최대한 펴지게 되며, 배는 들어간다.

 

다음으로 고개를 약간 들어 멀리 보는 자세를 취하면 그것이 걷기운동의 가장 좋은 자세가 된다. 이 자세에서 제자리걸음을 한다. 눈을 뜨고 해도 되고, 감아도 된다. 제자리걸음을 1분 정도 하고 난 뒤에 몸의 균형이 틀어져 있다면 고관절에 이상이 있다는 뜻이므로 반드시 교정을 해야 한다.

 

뒷짐 지고 양반걸음을 해도 같은 효과를 본다. 뒷짐을 지고 양손을 허리의 움푹 파인 곳이나 그 위쪽에 댄다. 양손에 지긋이 힘을 주면 가슴도 활짝 펴지고 허리에 힘도 들어간다. 이 자세로 30분간 제자리걸음과 걷기운동을 해도 좋다.

 

깍지 끼고 걷든 뒷짐 지고 걷든 주의사항은 있다. 운동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목적으로 무리하게 힘을 주는 경우가 많은데 그래선 안 된다. 가령, 깍지 끼고 걷기 위해 어깨를 뒤로 젖힐 때 무리하게 힘을 줘 더 많이 젖히려고 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 밑으로 내린 팔에도 무리하게 힘을 주는데 이렇게 하면 들어가야 할 배가 오히려 나오게 된다. 허리로 힘을 받는 것이 아니라 배로 힘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뒷짐 지고 걸을 때 양손으로 허리를 세게 누를 필요도 없다. 걸음의 속도를 빨리하면 더 좋다고 생각할 필요도 없다. 그냥 평상시에 걷는 속도만 유지해도 된다.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제대로 하면 허리가 뻐근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허리가 많이 굽어 있는 사람일수록 뻐근한데, 이런 느낌이 들지 않을 때까지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하면 허리를 바로 세울 수 있다. 그뿐 아니라 걷기운동을 꾸준히 이어나간다면 다시 허리가 굽지도 않고, 허리 통증도 사라질 것이다.

 

제대로 걸으면 다이어트 효과도

 

진리는 단순한 데 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우선 이 자세로 한 달만 걸어도 몸에 많은 변화가 올 것이다. 몸이 가볍게 움직여지고 몸무게도 많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계속하면 허리가 제대로 서고 온몸에 막혀 있던 신경이 풀린다. 그러면 온몸이 상쾌하고 산뜻해지는 느낌마저 든다. 공명까지 완전하게 트인다면 잃었던 기력도 되살아나 삶의 의욕도 넘친다.

 

특히 여성들이 우울증을 극복하고 정상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화병이란 실은 몸이 구부러져 있어 상하 소통이 안 되면서 생기는데, 바른 자세로 걷기운동을 하면 가슴이 답답한 증상도 없어지며 처진 엉덩이도 제자리로 돌아온다.

 

높이가 달랐던 양어깨도 같은 높이가 되며, 다리가 뻐근해서 좌골신경통이라는 판정을 받은 사람들도 근육이 풀리면서 괜찮아질 것이라고 본다.

 

허리를 세우고 가슴을 편 채 걸으면 공명도 저절로 트인다. 온몸의 막혀 있던 신경이 저절로 트여 우리 몸의 신호 전달 체계가 제대로 작동할뿐더러 오장육부가 제자리로 돌아가 제 기능을 발휘한다.

 

이런 상태가 되면 우리 몸은 감기 같은 작은 병을 제외하고는 크게 고장 날 일이 없을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온몸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짜증이 나지 않고 마음까지 여유로워진다. 마음에 여유가 생기면 행복과 건강은 저절로 다가온다.

 

몸이 편치 않을 때 그 원인은 간단하다. 원인이 간단하니 해결 방법도 간단하겠다. 고로, 걷기운동은 바른 자세로 걷는 것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실천해야 한다.

 

 

올바른 걷기 방법

 

우리 몸의 오장육부는 매일 이사를 간다. 그러므로 올바른 걷기 방법으로 바르게 잡아주어야 내 몸의 건강과 아름다운 체형을 가꿀 수 있다.

 

1. 시선은 20m 전방을 주시하고 호흡은 들숨보다 날숨을 두 배 길게 쉰다.

2. 턱은 몸 쪽으로 가볍게 당기고 어깨 힘은 뺀다.

3. 팔꿈치는 자연스럽게 구부리고 팔은 앞보다 뒤로 더 뻗어야 양쪽 어깨근육과 등근육이 발달돼 등이 구부러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4. 아랫배는 힘을 주어 척추 쪽으로 붙이고 엉덩이도 힘을 주어 괄약근을 조이고 펴는 동작을 반복하며 걷는다.

5. 양발은 11(5~10도 이상 벌어지면 안 된다)로 한다.

6. 발뒤꿈치, 발 바깥쪽, 새끼발가락, 엄지발가락 순으로 걷는다.

 

G Life 20165월호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