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      발행일: 2019. 9. 20.

액면가격: 380,         우표크기: 50 × 30mm 

 

 

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


대대적인 국가 행사와 각종 지역 축제에서 펼치는 에어쇼를 볼 때면 언제나 감탄하게 됩니다.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선보이는 멋진 곡예비행과 조직적인 팀워크, 고난도의 비행 기량은 국민의 환호를 받을 만한 우리 공군의 자랑입니다. 급변하는 안보 환경 속에서 국가 방위의 핵심 역할을 맡은 대한민국 공군의 창군 70주년을 기념하여 우정사업본부가 우표를 발행합니다.

 

대한민국 공군의 시작은 그야말로 계란으로 바위 치기였습니다. 육군, 해군과 달리 독립된 하나의 군()으로서 그 필요성조차 인정받지 못하고 육군 소속 항공부대로 출발했습니다. 1945년 해방 이후 한반도의 남쪽을 통치했던 미군정이 육해군만 있으면 됐지, 한국에 독자적인 항공대는 필요 없다.“라고 하며 공군 창군을 적극적으로 반대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항공경력자들의 오랜 노력과 최용덕, 이영무 등 이른바 공군 창군 7의 끈질긴 요구로 오늘날 공군의 모체가 된 육군항공대가 설치되었고, 미래의 공군 간부를 양성하기 위한 육군항공사관학교까지 설립되었습니다.

 

그러다 1949101, 대한민국 공군이 육군에서 독립하였고, 그날부터 공군사관학교도 정식으로 발족했습니다. 이로써 1,600여 명의 병력과 20대의 연락기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공군의 역사가 시작됐습니다.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으로 여겨졌지만 여러 사람이 노력한 끝에 출범한 우리 공군의 역사. 그중에서도 공군 독립의 근거를 마련하는 데 온 힘을 기울인 최용덕 장군은 오늘날 공군의 아버지라 불립니다.

 

1950514, 국민의 성금으로 한국이 캐나다에서 항공기 10대를 도입한 역사적인 날, 그는 제2대 공군사관학교장으로 임명됐습니다. 6·25전쟁 당시 공군참모총장이었던 그는 우리 하늘을 날아다니는 비행기는 우리 손으로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대한민국 최초의 경비행기 부활호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전쟁 중에도 교육을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인재를 배출해온 공군사관학교와 이를 바탕으로 끈질긴 생명력을 잃지 않은 대한민국 공군이 어느덧 70년의 전통과 역사를 간직하게 됐습니다. 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 기념우표로 자주 국방을 위한 우리 공군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자료: 우정사업본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