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암의 누리 사랑방

베르니니 / Ecstasy of St. Teresa (성 테레사의 환희)

작성일 작성자 한암

Lorenzo Bernini / Ecstasy of St. Teresa. 1647-52, Marble. height c.3.5m

Santa Maria della Vittoria, Rome

 

로렌초 베르니니 (Gian Lorenzo Bernini, 1598-1680)

Ecstasy of St. Teresa (성 테레사의 환희)

 

이 작품은 로마에 있는 자그마한 교회의 부속 예배실을 장식하기 위한 베르니니(Bernini. 1598-1680)의 제단 조각 작품입니다. 이 제단은 스페인의 성 테레사에게 봉헌된 작품입니다.

 

성 데레사(1515~1582)는 스페인 카스틸레의 아빌라에서 귀족가문에 태어났습니다. 그의 저서 “영혼의 성”(1577)은 그녀가 느끼고 본 신비스러운 환영을 글로 쓴 유명한 책으로 영성 문학의 고전이 되어 특히 유명합니다. 이 책에서 그녀는 천상의 환희를 느끼는 순간 주님의 한 천사가 황금으로 된 뜨거운 화살로 자기의 심장을 꿰뚫자 아픔과 함께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희열로 충만됨을 느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나는 어느 날 황홀경에 빠지면서 주님의 사랑을 경험했다.'

'무언가가 나의 몸을 꿰뚫고 지나가는 듯한 아픔을 느꼈는데,

나는 온몸에 경련을 일으킬 정도의 고통이 따랐지만

동시에 말할 수 없는 강렬한 쾌감을 느꼈다.'

 

이 책에서 표현된 ‘천상의 환희’ 즉 그녀가 기도하고 있을 때 불창을 든 천사가 나타나 그녀의 심장부를 찌르는 동시에 하느님의 뜨거운 사랑에 가슴이 타 없어질 듯한 그 순간의 광경을 표현한 이탈리아의 유명한 조각가 베르니니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을 보는 순간 한 성녀가 무아경에 빠져 구름을 타고 황금빛 햇살의 형태로 위로부터 쏟아지는 빛줄기를 향해서 올라가는 신비스러운 광경에, 숨이 멎는 듯한 오묘한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 감격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쏟아지는 황금빛 햇살 아래 천사는 사랑스러운 얼굴 표현으로 그녀를 내려다보며 공손하게 화살을 들고 그녀에게 다가서고 있으며 그녀는 기절한 채 황홀감 속에 빠져있습니다.

 


천사와 그녀의 표현은 감상적인 묘사의 심적 대비을 이루며 이 인물들의 배치는 교묘하게 제공해 주는 틀 속에 이무런 받침도 없이 떠 있는 것처럼 보이며 윗쪽의 보이지 않는 창으로부터 신비로운 광선을 받고 있는 듯이 보이며 옷 주름 처리 방법도 그 당시로서는 아주 새로운 것 즉 고전적인 방식으로 인정되어 온 품위 있는 옷 주름으로 흘러내리게 하지 않고 흥분과 율동감의 효과를 보다 강조하기 위해서 옷자락을 몸부림을 치듯 펄펄 날리게 표현했습니다.

 

베르니니의 이러한 강렬한 효과와 열렬한 환희 그리고 성녀의 얼굴 표정의 격렬한 신비스러운 황홀경의 느낌은 유럽전역에 퍼져 모방 되었습니다.

 

L' Estasi di Santa Teresa d'Avila scolpita da Gian Lorenzo Bernini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Mozart K.618 Motette in D "Ave verum corpus"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