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odarui Knowledge Area

GS25, 유통업계 최초로 휴대폰 개통 업무

작성일 작성자 다안

편의점에서 휴대전화가 개통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지난달 29일부터 일반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똑같이 휴대폰 개통 및 판매 업무를 하고 있다. 기존 이통사 대리점 이외에 회선 개통 업무를 시작한 건 유통업계 최초다.

서비스를 위해 손 잡은 곳은 중소 알뜰폰(MVNO) 사업자 에버그린모바일. 현재 인천공항 내 GS25 매장 두 곳에서 이 서비스를 시범 실시 중인데, 유심칩 구매 뒤 가입신청서 및 여권 등 신분증을 매장에 비치된 태블릿PC에 갖다 대면 에버그린모바일의 개통센터로 데이터가 자동 전송돼 현장에서 바로 개통이 이뤄진다.

주 공략 대상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과 저렴한 요금제를 찾는 국내 소비자들. 유심칩을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에 꽂으면 바로 통화할 수 있어, 외국인들도 자국에서 사용하던 휴대폰을 가져오면 개통할 수 있다.

요금제는 선불 충전방식으로 비교적 저렴하다. 또 전 점포에서 현금과 신용카드로 1만원 단위로 충전이 가능하다. 통신사는 WCDMA 방식을 쓰는 SKT와 KT를 이용할 수 있으며, CDMA방식을 쓰는 LG유플러스는 쓸 수 없다.

이밖에 휴대폰 단말기도 판매, 현재 피처폰(스카이 IM-S240K)을 5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반응이 좋아 외국인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매장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일반 통신대리점과 달리 인건비가 절감돼 낮은 가격을 앞세워 틈새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