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린의 뜰

정전선언 66년 만의 만남

작성일 작성자 에일린








2019.6.30

    북미정상, 정전선언 66년만에 판문점에서 첫 회동   



2019년 6월 30일                                                                                                                                       

6·25 전쟁이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으로 중단된 이후 66년만에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영토에 발을 딛고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북한 정상, 김정은을 만났다.                                    

      북한땅을 밟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악수를 나누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다시 남한땅을 밟는 세기의 명장면을 연출한다.    





          트럼프, 북한땅 밟은 첫 현직 미국 대통령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남·북·미 세 정상이 모여 잠시 대화를 나누고 자유의 집 안으로 이동.                                                                     


       남북미 세 정상 한자리에                                         

남북미 정상, 자유의 집 내부로 진입                          

북미 정상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 진행                       






판문점 자유의 집 회의장에는 북미 두 정상의 단독 회담이 53분 동안 이어졌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담 53분 만에 종료       

                                                                                                                                                                                                       







 북미 정상의 만남이 약속되고..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판문점에서의 깜짝 만남으로                                   

그간의 긴장감에 다소 물꼬가 트이는듯 했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한 시간 가까이 이어진 북미 정상의 만남..                                                                   

  보여주기든 아니든 희망적임에는 분명한 것 같다. 서로가 원하는게 있으니 그것을 얻기 위해서는 대담한 결단이 필요했을 것이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개국 정상회의 기간중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로 시작된 깜짝 제안으로 이루어진 판문점 회동은  

많은 상상속에 남겨진 감동적인 장면이었다.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길은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것 보다 더 많은 난관과 시행착오를 겪어야 한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보여주기가 아닌 진정한 평화를 위한 만남이어야 하고 그에 따른 협상이 이루어져야 한다.                   

물론 한반도의 안녕과 평화가 제3국의 힘을 빌어야 하는 우리의 현실이 실로 안타까운 일이지만                                        

징검다리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과 북미 양 정상들의 고뇌깊은 승부사는 앞으로의 만남에 커다란 희망을 줄것으로 믿으며,    

 언젠가는 주역으로서 당당히 나설 수 있는 힘있는 대한민국을 간절히 고대해 본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