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801m)/2018.12.23/북문~금샘~고당봉~북문

댓글수58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

금정산(801m)/2018.12.23/북문~금샘~고당봉~북문

에일린
댓글수58






2018.12.23                                                                                                                                                                                         



집에서 나올땐 비가 왔었는데 어느새 날이 개이고 파란하늘에 쾌청함이 가득하다.                                                                                            

멀리 북문이 보인다.

금정산성 북문


금정산성 북문에서

금정산성 북문에서

쉼터를 지나고

오름길(고당봉과 금샘을 가게된다.)

오름길

고당샘


 처음엔 고당봉을 먼저 가려 했으나 고당샘 앞 갈림길에서 금샘으로 먼저 갔다가 고당봉을 가기로 했다.                                                                 





커다란 바위옆을 지나고..

가파른 바위 위를 줄을 잡고 올라가야 한다.


금정산 금샘


금샘으로 가기위해 건너편으로 가는 중

금샘을 향하여..




그동안 금정산을 몇 번 다녔지만 금샘은 늘 바라만 보고 가까이 가지를 못했다.                                                                                               

내 오늘은 기어서라도 기필코 올라가고야 말리라. 비장한 결심끝에 드디어 행동중..                                                                                         

드디어 나도 금샘에 올라갔다.

원래는 두 팔을 활짝 펼치고 환호성을 내려 했는데 다리가 너무 후들거려 제대로 서지도 못하고 엉거주춤이다. 

너무 무서웠지만 그래도 이게 어디냐..앉아서 이순간을 만끽중이다.

무서워서 죽는줄 알았지만 그동안의 원풀이를 해서 그런지 내년에는 좋은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                                                                      



금샘을 내려와 고당봉으로 가는 중


고당봉 올라가는 길

멋지네요.

 

잠시 조망을 즐기고..

정상

정상에서

정상



고모당에 들러 절을 올리고 하산

고모당을 지나고..

고모당을 지나고 계속 내려가는 중.

금정산 산행은 여기서 마치고

 

하산길에 잠시 들른 길가 음식점에서 몸도 녹이고 출출함도 달래 봅니다.                                                                                                      

주인장이 춥다고 안으로 들어가라고 해서 안쪽으로 들어갔더니 따끈한 난로가 반기고 작은 공간도 예쁘게 잘 꾸며 놓아 마음에 드네요.


음악이 흘러 나오고 옛날 골동품 같은 물건들이 벽을 가득 장식하고 있는걸 보니 주인장 취향이 독특하신가 봅니다. 

보기에도 푸짐한 파전과 국물이 따끈한 국수를 아주 맛나게 먹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wonok1754/87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