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일기2.



               내 얕은 마음을 깊게 해주고, 내 좁은 마음을 넓게 해주는 너. 숲속에 가면 한 그루 나무로 걸어오고,                         

                                          바닷가에 가면 한 점 섬으로 떠서 내게로 살아 오는 너. 늘 말이 없어도 말을 건네오는 내 오래된 친구야.          

                                          멀리 있어도 그립고 가까이 있어도 그리운 친구야.      





                                          친구야. 이렇게 스산한 날에도 내가 춥지 않은 것은 나를 생각해주는 네 마음이 불빛처럼 따스하게  

                                          가까이 있기 때문이야. 꼼짝을 못하고 누워서 앓을 때에도 내가 슬프지 않은 것은 알기만 하면 먼 데서도

                                          금방 달려올 것 같은 너의 그 마음을 내가 읽을 수 있기 때문이야. 약해질 때마다 나를 든든하게 하고,

                                          먼 데서도 가까이 손잡아 주는 나의 친구야. 숨어 있다가도 어디선지 금방 나타날 것만 같은 반딧불 같은 친구야.





    친구야. 너와 함께 별을 바라볼 때 내 마음에 쏟아져 내리던 그 별빛으로 나는 네 이름을 부른다.                    

                                          너와 함께 갓 피어난 들꽃을 바라볼 때 내 마음을 가득 채우던 그 꽃의 향기로 나는 너를 그리워 한다.





 친구야. 너는 눈물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았니? 너무 기쁠 때에도, 너무 슬플 때에도 왜 똑같이 눈물이 날까?

보이지 않게 숨어 있다가 호수처럼 고여오기도 하고, 폭포처럼 쏟아지기도 하는 눈물.                             

                                          차가운 나를 따스하게 만들고, 경직된 나를 부드럽게 만드는 고마운 눈물. 눈물은 묘한 힘을 지니고 있는 것 같아.

                                          내 안에도 많은 눈물이 숨어 있음을 오늘은 다시 알게 되어 기쁘단다. 





아무리 좋은 사람과 사람끼리라도 하루 24시간을 함께 있을 수는 없다는 것- 이것은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나를 늘 쓸쓸하게 하는 것 중의 하나란다. 너무 어린 생각일까?




                                                                                                                              


                                          나는 따로 집을 짓지 않아도 된다. 내 앞에서 네가 있는 장소는 곧 나의 집인 것이기에, 친구야.

                                          나는 따로 시계를 보지 않는다, 네가 내 앞에 있는 그 시간이 곧 살아 있는 시간이기에, 친구야. 

                                          오늘도 기도 안에 나를 키워주는 영원한 친구야.                                                                   <1993>


-이해인-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