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린의 뜰

갈맷길 4-1구간 / 영도대교~남항대교~송도해수욕장~송도해안볼레길

작성일 작성자 에일린







2019.1.13                                                                                                                                                                                              


송도해안볼레길은                                                                                                                                              

부산광역시 서구 암남동 일대에 조성되어 있으며, 해안절경과 비엔날레 조각작품, 암남공원의 울창한 숲과 무인도인 두도를 손에 잡힐 듯                    

바로 앞에서 바라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2000년대에 들어 새롭게 단장된 송도해수욕장과 바다를 조망하며 해안을 탐색할 수 있는 송도해안산책로.                                                               

부산에서 가장 늦게 개방되어 생태계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암남공원 그리고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해안의 시루떡 바위(층리),                             

수십 척의 무역선들이 옹기종기 정박해 있는 송도 앞바다의 환상적인 묘박지(錨迫地)를 볼 수 있다.(백과사전)                                                        


영도대교

부산광역시 영도구 대교동과 중구 중앙동을 연결하는 다리.

영도대교는 매일 낮 12시 부터 15분 동안 교량 상판이 들어 올려지는데 이 드는 다리의 길이는31.3m, 무게는 590톤으로 75도 각도로 세워진다.

원래 도개시간은 12시 였으나 2015년, 9월 도개시간이 14시로 변경되었다. 


영도대교 위에서 본 풍경


영도대교 위에서 본 풍경


영도대교 위에서 본 풍경


영도대교 위에서 본 부산대교


현인 선생님의 동상과 노래비



현인 선생님의 동상과 노래비


부산항 국제 선용품 유통센타



앞에 남항대교가 보이네요.


왼쪽에 멋진 체육시설이 준비되어 있어 운동하기에 정말 좋은 곳 같습니다.


멀리 천마산을 배경으로 사진도 찍고요..


길게 이어진 남항대교..저 위를 걸어서 지나갈 겁니다.


이제 막 150m를 걸었네요. 구경도 하고 한참을 더 가야겠습니다.


남항대교 위에서 본 풍경


남항대교

(2008년 7월에 개통한 서구 암남동과 영도구 영선동을 잇는 길이 1.925m, 폭 26m의 교량으로 3m 폭의 산책로가 있다.)



길게 이어진 대교 위를 걷게 되면 다소 지루할 것 같지만, 불어오는 바람도 너무 시원하고 풍경이 아름다워 하나도 지루하지 않아요.


벌써 남항대교를 다 건너 왔네요.


이제 송도해수욕장으로 가야겠습니다.



남항대교를 지나 송도해수욕장으로 가는 중입니다.


송도 해상 케이블카는 서구의 명물로 떠오른 곳이지만                                                       

오늘의 목적은 해안볼레길따라 걷는데 있기 때문에 케이블카를 타지 않고 계속 걸을까 합니다. 



하늘엔 끊임없이 케이블카가 지나다니고..


하얀 갈매기들은 평화롭기만 합니다. 걸어 온 남항대교도 보이네요.



갈매기들이 새우깡을 던져주니 춤을 추며 난리가 났어요.

 

구름산책로에서 갈매기들과 한참을 놀았네요.


케이블카가 지나가는 저 끝자락까지 해안길을 따라 걸어 갈 예정입니다.


구름산책로 위에서 거북섬을 봅니다.


거북섬에서 인어공주와


거북섬에서 거북이와



거북섬에서 나와 바닷가 쪽으로 갑니다.


구름산책로 입구


송도해수욕장

(우리나라 제1호 해수욕장으로써 동양의 나폴리라고 칭송받을 만큼 아름다운 해안선을 자랑한다.)


아직도 카메라 조절하기가 어려워 아름다운 바닷가를 예쁘게 표현을 못하겠다. 날씨 탓인지 많이 어둡다.




송도해수욕장에 현인 선생님을 기리는 작은 공원이 있어요. 어디선가 노래가 흘러 나오네요.


송도해수욕장


부산국가지질공원인 해안볼레길을 갑니다.



해안을 따라 철제 데크가 설치되어 있어 안전하게 해안의 절경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습니다.


해안길 맨 끝자락에 삼각형의 작은 섬이 새들만 산다고 하는 두도입니다.


이 곳엔 일반 바닷가와는 다르게 바위들이 모두가 너무 신기하게 생겼네요.  

잠시도 눈을 뗄 수가 없어 이 곳의 매력에 흠뻑 빠져봅니다.                       


갈기갈기 찢어 놓은듯한 바위의 형상.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없는 귀한 자료네요.




이길에는 2개의 구름다리와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어요.



출렁 출렁.. 너~무 신나요.




송도반도 탐방로에서 나무판자를 쌓아 놓은 것과 같은 편평한 층리가 발달하는 퇴적암을 따라 걷다보면 노란빛의 긴 암체가 퇴적암                         

층리를 끊고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밝은 색을 띠는 송도반도의 암맥은 유문암질마그마가 관입한 유문암질암맥입니다.                                                                                          

이지점에서는 거의 유사한 방향의 유문암질 암맥 3개가 동시에 관찰되는데,                                                                                                   

이와 같이 체계적인 방향으로 여러 개의 암맥이 관입하고 있는 것을 암맥군이라 합니다.                                                                                  

유문암질 암맥은 주변의 퇴적암 보다 파도의 침식과 풍화에 더 잘 견디기 때문에 돌출되어 기이한 모양의 바위를 만들고 있습니다.                         



바위가 산처럼 위로 솟아 올라 정말 신기하네요.


우뚝 솟은 바위가 금강산 봉우리 같네요.


줄무늬가 있는 아주 편평한 바위도 있어요.


여긴 아주 붉은색을 띠고 있네요.



바위가 신기한 혼합색을  띠고 있네요.


암남공원에 약 1억년 전에 형성된 퇴적암이 있다고 하더니 해안가에 있는 바위들도 그 흔적인것 같습니다.                                                          

시루떡 처럼 편평하게 쌓은모양도 있고 산봉우리처럼 우뚝 솟은 모양도 있고 정말 신기합니다.                                                                         

    




정단층                                                                                                                                                                                           

차곡차곡 쌓여있는 붉은색 모래로 이루어진 사암과 작은 흙 알갱이로 이루어진 실트암, 자갈로 이루어진 석회질고토양층 지층들이                       

연속적으로 이어져오다 이곳에서 갑자기 뚝 끊어져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것을 바로 단층이라고 합니다. 이 곳의 단층은 단층면의 위쪽 (상반)이 아래쪽(하반)보다 더 아래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가장 크게 움직인 하나의 큰 단층 주변으로 여러 개의 작은 단층들도 관찰됩니다.                                                                                         

다대포층이 퇴적된 다대포분지는 지각이 잡아 당기는 힘(인장력)을 받아 갈라지고 벌어져 만들어졌기 때문에 정단층들이 많답니다.                     


정단층

기울어진 단층면을 따라서 위에 있는 지반이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내려간 형태의 단층이다.






마치 여인네의 치맛자락 같다.


새들의 섬 '두도'와 주차장이 보이네요. 이제 목적지 까지 거의 다 온 것 같습니다.

 


드디어 지질탐방이 다 끝났네요. 부근에 있는 낚시터에서 잠시 쉬었다가 자갈치 시장까지 걸어 갈 계획입니다.                                                     



영도대교와 남항대교를 지나고 송도 해수욕장 그리고 송도 해안볼레길도 걷고 해안가 절경에 흠뻑 빠졌다가       

        자갈치 시장에 가서 시장구경도 하고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집에 도착합니다.                                                        




2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