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국군묘지(加德島 國軍墓地)


               국가보훈처지정 현충 시설

               관리번호 : 40-2-7


                가덕도 국군묘지(國軍墓地)는 6 · 25전쟁때 조국을 위해 싸우다 전사(戰死)한 이 고장출신 순국용사를 추모하기 위하여

               1957년 6월 6일 가덕도 천성산 해발200m 기슭에 묘역(墓域)이 조성되었고, 1984년 의창군에서 순국선열의 거룩한

               넋을 기리는 묘비석을 세우게 되었다.

               1991년 국군묘지 주변 정비 사업을 펴 묘역을 가꾸고, 강서구청에서 1992년 6월 5일 높이 5.3m 크기의 충혼비(忠魂碑)를

               세웠으며, 2007년 5월 묘비석 및 충혼비를 정비하였다.

               충혼비는 용감한 국군의 기상을 상징하며, 호국영령들의 조국애(祖國愛)를 기리는 추모시(追慕詩)가 새겨져 있다.


                이곳은 꽃다운 청춘을 조국과 겨레를 위해 목숨 바친 호국영령들이 고이 잠들어 있는 소중한 현충 시설(顯忠 施設)로서

               후손들에게는 역사적 산 교육장으로 길이 보존되어야 할 것이다.
















                六·二五 동란!

               이는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참혹한 비극이었다.

               피란민의 행렬은 길에 넘쳐 흘렀고 나라 근심하는 사람들과 젊은이들은 집 천정이나 토굴속에 숨어 살아야만 했다.

               붉은 무리들은 피에 굶주린 이리처럼 거리를 누벼 동족인 선량한 사람들을 무더기로 학살했다.

               금수강산은 피바다의 아수라장이 되었고 암흑의 세계로 변하였다.

               이에 국군 용사들의 피는 분노로 역류했고 조국과 겨레를 지키려는 결의는 가슴속 깊숙히 불타올랐다.

                                                                                                                                       -비석에 새겨진 글 중에서                    











                  그대, 조국의 아들이여!

                  맑은 하늘, 푸른 바다

                  그리고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하여

                  파도처럼 일어나 전장으로 달려간

                  충절의 용사여!

                  분단의 비극, 동족상잔의

                  통한을 지우려다

                  그대들은 이 수려한 강산에서

                  못다 핀 꽃으로 한국동란에 희생됐나니

                  고결한 그 넋

                  아름다운 전설이 되어

                  그대의 고향 가덕도에 요새로 새로 서리라.

                  영원을 두고 잊힐 수 없는 자유혼의 기념비

                  우리 오늘 그 앞에 발걸음 멈추고

                  전쟁 없는 나라의 간성된 영령에

                  명복을 비나니

                  그대 고이 잠드시라

                  호국용사여, 고이 잠드시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