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대포에서 시원한 여름밤을

댓글수33 다음블로그 이동

근교.기타

다대포에서 시원한 여름밤을

에일린
댓글수33







2019.8.4




이제 막 해가 산너머로 넘어가기 직전인데 아하! 구름이 앞을 가로막는구나..                                                                                                  


전망대                                                                                                                                                                                            


희안하게 게들이 작은 구멍 사이로 일제히 올라와 집게발을 들고 박수치듯 똑같은 동작을 되풀이 하는데 왜그런지 모르겠다.                                  

                       자기네들은 신중한데 난 그만 웃고 말았지,,그 모습들이 얼마나 귀엽고 우스웠던지..왜일까? 체조라도 하는걸까? 아무리 생각해도 참으로 신기해.. 


갯펄과 연결된 바닷가..바다 건너 희미하게 보이는 산들은 운무가 잔뜩 깔려 주변이 뽀얗다.                                                                             

  


전망대에서 본 몰운대의 모습                                                                                                                                                                

                                      









해가 지니 어둠을 밝히는 불빛들도 하나, 둘 켜지고..                                                                                                                                  







고우니 생태길을 지나 바닷가 쪽으로 감                                                                                                                                                  


바닷가엔 마침 부산 청소년 바다축제가 있어 비집고 들어가 이 곳에서 자릴잡고 제법 한참을 놀았다.                                                                  


 















펑! 펑!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한 불꽃들..여길 보랴 저길 보랴 정신이 하나도 없는데 사진을 잘 찍을줄 몰라 멋지게 못담음이 참으로 안타까웠다.        

졸작을 올릴려니 우째 이리 챙피한지...진작에 못 배워둔게 두고 두고  한이다.                                                                                               

   바닷가엔 바다축제로 젊음의 열기가 한창이고 분수대엔 아름다운 음악에 맞춰 환상의 분수쇼가 또한번 발길을 잡는데 쇼가 다 끝나도록 떠나지 않았다.






맨위로

http://blog.daum.net/wonok1754/98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