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의 명절 한가위:시: 전영애

동심의 그리운 시절
철없이 명절 되면
새옷 사 주지 않을까
냉가슴 앓던 그리움


새록새록
피어나는 까닭은
세월 흐른 탓이겠지

디딤 방앗간 분주하고
불린 쌀 소쿠리에 담아
아낙 머리 위에 얹고
동네방네 시끌벅적
잔치 분위기 된 추석명절이었다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산과 들녘의 풍경
땀 흘린 보람
누렇게 익어가는 곡식
장작불 지피고


솥뚜껑 위 지짐 부치는 냄새
채반 위 가지런히 장식해 낸다

(전영애·시인, 1954-)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