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차 한잔이 그리운 날/이효녕

작성일 작성자 까맣안경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차 한잔이 그리운 날/이효녕 그대는 내 곁을 떠나도 그리움이 문득 피어나는 오늘은 차 한잔이 그리운 날입니다. 촛불이 노랗게 익어 사색의 언저리로 스미는 내 가슴 나직이 빗장 너머로 들려오는 듯한 그대 목소리 달무리로 뜬 그대 생각에 차 한잔이 그리운 날입니다. 보고픔이 쌓인 그리움 그대는 하늘의 별이 되어 반짝이며 내 가슴 위로 아직도 날아다녀 골목에서 서성이는 나그네 만들지만 아픔의 슬픔도 사랑하는 내 마음 그대 보고픈 마음이 젖어들어 차 한잔이 그리운 날입니다 진정한 사랑을 할 때는 아픔도 그리움도 없었지만 염염한 그리움 별빛처럼 흐르는 내 외로운 마음의 뜨락 고운 추억이 저녁놀에 젖어 차 한잔이 그리운 날입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