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愧我心(무괴아심) - 청계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서 예 방/청계 안정환

無愧我心(무괴아심) - 청계

연송 김환수
댓글수0

無愧我心(무괴아심)은 중국 명나라의 개국공신이며 사상가이자, 정치가인 유기(劉基:1311~1375)의 말이다.

 

원문은

기능진여인의(豈能盡如人意) 어떻게 다른 사람들의 뜻을 모두 다 헤아릴 수 있겠는가?

단구무괴아심(但求無愧我心) 다만, 내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사람이 살면서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모두 알 수는 없는 것이고, 다만 자기 자신에게 부끄러운 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無愧我心(무괴아심) - 安(안) / 晴溪 (청계)

 

無愧我心(무괴아심) - 安 晴溪 (안 청계) 安定煥  / 소나무, 52×19cm

(無 없을 무, 愧 부끄러울 괴, 我 나 아, 心 마음 심)

"내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한다"

 

​다른 사람의 허물을 탓하기 전에 내 스스로 엄격하고 절제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라는 뜻이다.

 

유기(劉基, 1311~1375)는 장량(張良, ?~BC 186), 제갈량(諸葛亮, 181~234)과 같이 중국 역사상 주군을 도와 천하대업을 이룩한 3대 책사(策士)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들은 탁월한 군사 전략가이면서 역학에 능통해 병법에 역학을 활용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유기(劉基)는 주원장의 책사로, 주원장을 도와 명나라를 개국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자는 백온(伯溫), 시호는 문성(文成)으로 그가 저술한 ‘적천수(滴天髓)’는 그가 생존했던 당시에 살았던 많은 사람들의 사주팔자를 해석한 명리학의 고전으로, 현재까지 명리학 연구자들의 교재로 활용되고 있다.

 

장량은 유방(劉邦)의 책사로 한나라의 건국 공신으로 자는 자방(子房), 시호는 문성(文成)이다.

소하(蕭何), 한신(韓信)과 함께 한나라 건국의 3걸로 불린다. 병법에 밝아 유방이 한을 세우고 천하를 통일하는 과정에 큰 공을 세웠다.

유방으로부터 “군막에서 계책을 세워 천 리 밖에서 벌어진 전쟁을 승리로 이끈 것이 장자방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제갈량은 중국 삼국시대 촉한(蜀漢)의 정치가 겸 전략가로, 유비(劉備)를 도와 촉한을 건국했다.

자는 공명(孔明)이며, 별호는 와룡(臥龍) 또는 복룡(伏龍)으로 나관중이 저술한 ‘삼국지’에서는 지나치게 미화되고 신격화됐지만, 제갈량 역시 병법에 통달했으며 병법에 역학을 활용한 흔적들이 전해진다.

 

맨위로

http://blog.daum.net/yescheers/859944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