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중국음식점 사모님의 거짓말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저희는 중국 음식점을 하고 있습니다.

           남편은 주방장겸 사장님, 저는 가끔 들려서 써빙도하곤 합니다.

           바뿐 점심시간이 지나고 저녁무렵

           출입문이 열리더니 초라한 행색의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의 손을 꼭 잡고 들어서는 것이였습니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 있다가

         주방에서 가장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

         이내 짜장면 두그릇을 주문하는 것이였습니다.

         "누나,뭐 시킬까?"""너내 먹고싶은것 시켜"

         "난,짜장면 .""나두 짜장면"

         아이들은 세명인데 짜장면은 두그릇을 주문합니다.

        아직 어린 아이들이라 많이먹지 못할테니

       그럴수도 있다 생각하며 짜장면을 가져다 주었어요.

       테이불에 짜장면을 놔주면서 아이들의 작게 하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누나,우리도 엄마,아빠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

       누나로 보이는 아이는 아무런 말을 잇지못하고

       고개를 숙이더군요...

      

        음식이 나가자 여자아이가 짜장면을 두 동생앞으로 주고 

          자신은 아무것도 없이 물만 먹는 것이였습니다.

          "근데,누나는 왜 안먹어?"

          "응,점심 먹은게 체했나봐,아무것도 못 먹겠어."

          일곱살쯤으로 보이는 막내가 짜장면을 젖가락에 돌돌 말며 말하는거였습니다.

           "언니.그래두먹어, 얼마나 맛있는데,"                      

           보니까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가                  

          점심먹은게 체했다며 자기는 먹지않고  동생들만 먹이고 있는거예요.                                            


                  더이상 보고만 있을수 없어서 아이들애개 다가가 말 했습니다.

                 "어머머,얘들아 많이 컸구나!아줌마 누군지 모르겠니?"

                 "누구세요?""아줌마 엄마 친구야,영선이 아줌마.

                 네가 어릴때라서 잘 기억이 안 나나보구나"

                 "엄마,아빠 없이 어떻게 사니?많이 힘들지?"



                그렇게 아이들에게 엄마 친구라며 얼굴을 먼져주니

                그제서야 아이들의 얼굴에 경계심이 사라지고 환하게 웃습니다.

                "조금만 기다리고 있어, 아줌마가 맛난거 더 해줄께."

                저는 주방으로가서 남편에게 말해,짜장면 세그릇과

                탕수육 한접시를 아이들에게 더 내 주었습니다.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체 제가 내어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감사 합니다"를  외치며 머리를 숙이는 것이었습니다.


                 이들이 맛있게 음식먹는걸보며 저는"너희들은 어려서 잘 모르겠지만

                 아줌마는 엄마랑 정말 많이 친했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아이들은 허기진배를 채우느라 정신이 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든 나는

                "언제든지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오라"는 말과함께

                아이들을 돌려 보냈습니다.                 

                    나가는 순간까지도 아이들은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인사를 멈추지 않더군요...

                       그렁게 아이들을 보내고 나니 주방에 있던 남편이 나와 묻습니다.

                       "누구네집 애들이지.?난 기억이 안나는데?"

                      "모르는 애들이야""엄마,아빠 없는 애들이라

                       음식을 그냥주면 상처 받을지 몰라서 원래 아는사이인것 처럼 말한거야."

                       남편은 잘했다며 칭찬을 해주네요.부끄럽게.....

          

                       저는 남편에게 한마디 더 말했습니다.

                      앞으로 저 아이들 또 오면 내이름으로 달아놓고

                      먹고 싶다는거 다 먹여서보네,알았지?

                      남편은 알았다면서 제게 꿀밤을 선물해 주었습니다.   _빌려온 글_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