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눈물 나도록 살아라(감동글)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두아이의 엄마가 얼마전 세상을 떠났다.
                36세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는대,간과 페로 전이됐다.
대장과 간의 종양을 제거하기위해 두번의 수술을 받았다.
25차례 방사선 치료,39번의 끔찍한 화학요법 치료도 견뎌냈지만
끝내 놓아주지 않았다.
그녀가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남긴 글..

          "살고싶은 날이 저리도 많은데,저한테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살아보니 그렁더라구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 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지르던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나니 매일아침 일어나

          새끼들을 껴안아 주고 뽀뽀해줄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 젔어요.

          얼마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즐거움을 잃게 될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아이 머리를 땋아 줘야 하는데...

          아들녀석 잃어버린 레고 한조각 어디에 굴러 들어 갔는지

          저만 아는데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을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번째 흔들리는 이빨이 빠저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 주러갔을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로 1년 덕분에 30대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이요?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여지는 머리가락이요?그거한번 뽑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 남는다는 이야기잖아요.
저는 한번 늙어 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제가 살아 있단게 너무 행복하네요."

♡           ♡        ♡    

 이글은 실화 입니다.어느 지인의 일기장을
                       그대로 옮겨온 글입니다.     -옮겨온 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