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여보! 사랑해,그리고 미안해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여보 사랑해"



저만치서 엉덩이를 들썩이며 방 걸레질을 하는아내..

"여보,점십 먹고 나서 베란다 청소좀 같이하자"

"나 점심 약속있어."

해외 출장가 있는 친구를 팔아 황금같은 일요일.

아네와 집으로부터 탈출하려 나서는데

양푼이에 비빈 밥을 한 숫가락가득 입에 넣고

우물거리며 아내가 나를 바라본다.

무릎 나온바지에 한쪽 다리를 식탁위에 올려놓은 모습이

영락없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폼새다.

"언제 들어올거야?"

"나가봐야 알지."


시무룩해 있는 아내를 뒤로하고 밖으로나와

친구들을 불러모아 술을 마셨다.

밤 12시가 되도록 노는동안 아내에게서 전화가 몇번왔다.

받지않고 베터리를 빼 버리고 새벅 1시까지놀다

조심 조심 대문을 열고 들어섰다.

아내가 소파에 웅크리고 누워 있었다

자나보다 생각하고 조용히 욕실로 향하는데

힘없는 목소리고 아내가 "어디갔다 이제와?"

"어,친구들이랑 술 한잔..어디 아퍼?"


낮에 비빔밥 먹은게 얹혀 약좀 사오라 전화 했는데.."

"어.베터리가 떨어젔어,손 이리내봐."

여러번 혼자 땄는지 아내의 손끝은 엉망이었다.

"이거 왜 이래,당신 손땄어?"

"어 너무 답답해서.."

"이사람아병원을 갔어야지!왜 이렇게 미련하냐?"

나도 모르게 소리를 버럭 질렀다.

여느때 같으면 미련한게 뭐냐며 대들만도 한데

그럴 기운도 없는듯 엎드린체 숨만 가쁘게 몰아쉬고 있다.

난 갑작이 마음이 다급해 졌다.

아내를 업고 병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아내는 응급실 진료비가 아깝다며 이제는

말짱 해 졌다며 병원을 나서는 것이었다.

다음날 출근을 하는데 이번 추석땐 친정부터 가고 싶다고 했다.

노발대발 하실 어머니를 생각하며 안됀다고 했다.

"30년을 그렇게 부려 먹었으면 됐잔아,

당신은 당신집에가 난 우리집 갈래."

큰 소리 친대로 아내는 짐을 몽땅 싸 가지고

친정으로 가 버렸다.

혼자서 30년만에 고향집을 다녀오니 아내는

태연하게 책을보며 클래식 음악까지 듣고 있었다.

"당신 지금 제정신이야?"  "...."

"여보 만약 지금내가 없어져도 당신도 애들도 어머님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을거야,나 명절때

친정에 갔던게 아니야.병원에 입원해서 정밀검사 받았어.

당신이 전화 한번만 해 봤어도 알수 있었을거야."

당신이 그렇게 해주길 바랬어."


난 의사의 말에 멍하니 입만 바라 보았다.

"저 사람이 지금 뭐라고 말하고 있는가?

아내가 위암이라고 전이됄데로 전이돼어

손을 쓸수가 없다고,3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

지금 그렇게 말 하고 있지 않은가?"

집에 오는동안 서로가 말 한마디 없이 손만 꼬옥 잡고 왔다.


이제는 문을 열었을때 펑퍼짐한 바지를 입은 아내가 없다면

방 걸레질을 하는 아내가 없다면,

양푼이에 밥을 비벼먹는 아내가 없다면,

술좀 그만 마시라는 아내가 없다면,나는 어떻게 할까..

아내는 아이들을 보러 가자며 아무말도 하지말아 달라고했다.

떨어저 살며 공부하고 있던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온게 반갑지 않은 모양이다.

아내는 그런 아이들의 손을 잡고 공부에 관해,

건강에 관해,수없이 해 온 말을 되풀이 하고 있다.

아이들 집을 나서며 아내는

"여보,어디 코스모스 많이 피어 있는데 들렸다 갈까?""코스모스?"

"응,그냥 그러고 싶네,꽃도 보고 당신이랑 걷기도 하고"

아내는 얼마 남지않은시간에 그런걸 해보고 싶은가 보다.

비싼걸 입어보고 비싼걸 먹는 대신에 아이들 얼굴 보고

꽃구경도 하고 함께 걷기도 하고 싶은가보다.

"당신 바쁘면 그냥 가고...?""아니야, 가자"




코스모스 가득한 들판을 걸으며 스웨터를

아내에게 벗어주고 말없이 걸었다.

"여보, 나 할말이 있어"침묵을깨고 아내가 말했다

"뭔데..?"

"우리 적금 올해 말에 타는것 말고 또 있어."3년 부은거야,

통장은 씽크대 두번째 서랍에 있어,그리고 친구가 졸라대서

제 작년에 생명보험 들은거 있어,잘 했지?그거 꼭 확인해봐"

"그리고 부탁 하나만 할게,올해 적금타면 한 이백만원만

엄마 드려,엄마 이가 안 좋아서 틀니를 해 드리고 싶거든,

당신도 알지만 오빠가 능력이 안돼거든."

"당신 정말 왜 그래?"

난 그자리에 주저앉아 엉엉 울고 말았다.

그런 아내를 떠나 보내고 어떻게 살수 있을까?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다.


아내와 나란히 침대에 누웠다.

아내가 손을 꼬옥 잡는다.요즘들어 손 잡는걸 좋아한다.

"여보,30년전에 당신이 프로포즈할때 한말 생각나?"

"내가 뭐라고 그랬는데...?"

"사랑한다 어쩐다 그런말 닭살맞아 질색이라고"

"내가 그랬나?"

"그후로도 단 한번도 사랑한단말 한적이 없어,

가끔은 사랑한다는 말 듣고 싶었는데.."

커튼 사이로 햇살이 쏟아저 들어온다.



"여보,우리 오늘 장모님 뵈려갈까?장모님 틀니

연말까지 미룰것없이 오늘가서 해 드리자."

"......................................................?"

"여보,장모님이 내가 가면 얼마나 좋아 하실까?

여보,안 일어나면 안간다.여보?,.....여보?..."

좋아하며 일어나야할 아내가 꿈적도 않는다.

떨리는 손으로 아내를 흔들었다.

아내는 웃지도 기뻐하지도 잔소리 하지도 않을 것이다.

아내위로 무너지며 속삭인다.

"여보,사랑해,

어젯밤에 말해주지 못해서 미안해,여보."


-혼자서 먼길을 떠나는 아내의 얼굴위로

밝은 가을 햇살이 창문넘어 들어와 곱게 비추어 준다.-.

"사랑해 ,여보!

그리고

미안해,여보......!"

                                                         -펌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