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어머님! 당신의 딸이 되고 싶어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어머님! 당신의 딸이 되고 싶어요...


신랑이 늦동이라 저와 나이 차이가 50년

넘게 사시는 어머님,저 시집오고 5년만에

치매에 갈리셔서 저 혼자 4년간똥,오줌 받아내고,

씻지도 못하고,딸내미 얼굴도 못 보고,매일 환자식 먹고,

간이 침대에서 쪼그려 잠 자고,4년간 남편 품에서 단 한번도 잠들지 못했고

힘이 없으셔서 변을 못 보실때엔 제 손가락으로 파 내는 일이

매일 이었지만,힘들지 않다고 평생 이짖을 해도 좋으니 어머님이 살아만 계시라고,

할수 있었던 이유는 정신이 멀쩡한 5년동안베풀어 주신 사랑 때문 이었습니다.

제 나이 33살 먹도록 이렇게 선하시고 지혜롭고

어진이를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알콜 중독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계신 친정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견디다 못해 제가 10살때 집을 나간 친정 엄마,

상습 절도로 경찰서를 들락 거리던 오빠,그 밑에서 매일 맞고 자란 나를..

무슨 공주인듯 착각하는 신랑과 저의 모든 이야기를 들으시고 눈물 흘리시며

한시라도 빨리 데려오고 싶으시다며 이천만원짜리 통장을 주시며

어디 다른 나라에서는 남의집 귀한딸 데려올때 소팔고 집팔아

지참금 주고 데려온다는데 부족 하지만 받으라고..

그 돈으로 하고싶은 혼수,사고 싶은거 사서

시집 오라시던 어머님!


부모정 모르고 자란 저는 그런 어머님께 반해

신랑과 살고있던 아파트를 처분하고 어머님 댁으로

들어가 살게 되었습니다.신랑이 10살도 되기전 홀로 되시어

자식 다섯을 키우시면서도 평생 자식들에게 언성한번 안 높이신 어머님,

50넘은 아주버님 께서 평생 어머님 언성 높이시는걸 못 보셨다 하네요,

바쁜 명절날 돕지는 못할망정 튀김위에 설탕병을 깨트려 김도 다 망치고

설탕병도 깬 저에게 1초의 망설임도 없이,"아무소리 하지말고 있어라"

하시고는 "늙으면 죽어야 한다."시며 당신의 손에 힘이 없어

떨어 뜨렸다고 하시던 어머님, 단거 몸에 안좋다며 초코렛

먹고있는 제 등을 치시곤 시장 다녀오실땐 꼭

군겁질 거리를 사다 주시던 어머님,


어머님과 신랑 저 셋이서 삼겹살에 소주 마시다가

셋다 술이 과했는지 안 하던 속 마음까지 털어놓고

자라온 세월의 서러움이많은 제가 시어머님 앞에 꺼이꺼이 울며

술 주정한 제게 혼내기는 커녕 두손을 잡아주며 저보다 서럽게 우시던 어머님!

얼마나 서러웠냐,얼마나 무서웠냐, 처음부터 내 딸로 태어났으면 좋을 것을..

내가 더 잘해 줄테니 이젠 잊으라며 손을 꼬옥 잡아주시던 어머님,

명절이나 손님 맞을땐 상 치우려하면 "아직 다 안 먹었다.방에가 있어라"하시고는

소리 안나게 살금살금 그릇 치우고 설거지 하시다 저에게 들켜 웃으시던 어머님,




치매에 걸려 본인 이름도 나이도 모르지만 험한말 한마디 안하시고

그저 곱고 귀여운 아기가 되신 어머님,어느날 저에게 "아이고 이쁘네~

뉘집 딸이고"하시길래 웃으며 "정 x순여사님 (시 어머님 함자) 딸입니다."

"할머님 딸 있으세요?"했더니 "있지  서미x(제 이름)이 우리 막내딸 ~위로 아들 둘에

 딸도 서이나 있다"

그때서야 저는 펑펑울며 깨달았습니다.

딸 같은 며느리가 아니라 저를 친딸로 알고 계시다는 것을..

정신 있으실때 왜 더 잘해드리지 못했는지,매일 매일 사랑 한다고

고맙다는 말을 더 많이 못해 드렸느지,말 한마디 행동 하나 하나가

사무치고 후회되어 혀를 깨물고 싶은 심정입니다.

밤에 소변을 보셨나 확인하려 이불속에 손을 넣었더니

갑작이 제손에 만원짜리 한장을 쥐어 주시더군요,"이게 뭐예요?"

했더니 소근 소근 귓속말로 "아침에 옆에 할머니가 가고 침대밑에 있드라"

아무도 몰래 맛있는거 사먹으라는 말을 들으며 생각해보니

낮에 아들 딸 모두 다녀 갔는데,아침 7시에 퇴원한 할머니가  떨어뜨린 돈을

하루종일 가지고 계시며 자식들에게 주지않고  저에게 주시는거 였어요.

그리고 다음날 새벽 화장실 다녀오다 느낌이 이상해 코에 손을 데보니

곱게 주무시는듯 하늘 나라로 가셨습니다.

살아 계실때 곱던 심성처럼 곱게 편안한 잠을 드셨어요.

장례식 동안 제일 바쁘게 움직여야할 제가 울다

세번을 쓰러저 어머님 가시는 길도 게으름을 피웠네요.

어머님 닮아 시집살이가 뭔지 구경도 안 시킨 시아주버님과

시누이 셋,그리고 남편과 저 서로가 부둥켜 안고 위로하며

어머님 슬퍼하지 않으시게 우리 우애좋게 살자 그렇게 약속하며

어머님을 보내 드렀어요.오늘이 꼭 어머님 가신지 150일째 되는 날입니다.


어머니 제가 매일 좋아하던 초코렛과 사탕을 사들고 오시던

까만 비닐봉지,주변에 널리고 널린 비닐봉지를

바라 볼때면 그만 눈물이 납니다.어머님 ~~1

어머님이 쥐어주신 만원짜리 베게밑에 넣어두고 꿈에서 만나면

감사하다는 말 해드리려고 준비하고 잠이 듭니다.

다시 태어 난다면 꼭 어머님 딸로 태어나길 빌어본답니다. 

♥                      ♥                          ♥

부디 저희 어머님 좋은 곳으로 가시길 ..,,

다음 생에서는 평생 고생 안하시고

평생 남편사랑 듬뿍 받으시며

살으시길 기도해 주세요,,,_

                                                                               -사랑하는 어머니를 보낸 며느리_옮겨온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