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아빠에게 간 60%를 떼어준 고3 수험생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아버지에게 제 몸의 일부를 드릴수 있어 행복합니다"

                                                      수능시험이 끝난 지난해 12월 계명대 동산병원에서는 

                                                    B형 간염을 앓고있던 아빠와 수능시험을 마친 딸이 나란히

                                                 11시간에 걸친 간이식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B형 간염을 앓고있던

                                             아빠 장씨는 간경화를 거처 간암이 악화돼지난 11월부터는 간기능을 거의상실해

                                             급히 간이식을 받아야 했다.가족들은 간이식 수술을 하기로하고 가족 모두가

                                              검사를 받은결과단 한사람 막내딸 장 은소 (18살)양 만이 적합하다는 결과를 받았다


아버지 장씨는 이소식을 들고 사랑하는 막내딸의몸에 칼을대고

                                            신체의 일부를 떼어 내면서까지 살수는 없다며 완강히 거부했으나

                                          은소양은 아빠에게 아직은 아빠없이는 이세상을 살아갈수 없다며

                                     "내 몸의 일부를 아빠에게 주어서 아빠와 오래 도록 행복하게 사는게소원"

                                  이라며 사정사정해서 결국은 수술을 하기로 결정을 한것이다.




                                                         수술에서 깨어난 장씨는

                                                   "수술후 깨어나자 마자 제몸보다 딸의 걱정이 앞섰어요.

                                            망설이지 않고 아빠를 위해 간을 떼준 딸이 안스러워 가슴이 너무 아품니다."

                                         항공사 승무원이 꿈인 은소양은 대인관계도 원만하고 집안에서는 

                                      사랑을 독차지할 정도로 재간둥이 였답니다.

                                   "1.8kg으로 작게 태어난  딸이지만 누구보다 큰 용기와 사랑을 갖인 딸"이라며

                                       퇴원하면 딸과 여행을 하고 싶다며 밝게 웃음지었습니다.

                                       아빠에게 자신의간을 60%를 떼어준딸은 수술후 14일만에 퇴원했고

                                        장씨는 27일만에 퇴원 하여 운동과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을 회복 중이다.

                                                 수능을 앞두고 간 이식 적합검사를 두번을 받으며

                                              어수선한 분위기속에 대입전형에 응했으나 수능전에 응시한

                                          수시모집에는 합격기회를 놓쳤다.그러나 정시모집에선 모 대학 항공서비스 학과에 합격했다.

                                     항공사 승무원이 꿈이던 은소양은 그 꿈에 한발 다가섰다.





                                                    이런 은소양의 효행에 데구시 교육청은 이런 선행을 기려 교육감 표창을,

                                                모교인 정화여고에선 장학금을 주어 은소양의 선행에 칭찬과 격려를 보냈다.

                                           "미숙아에 기형아 가능성까지 있다는 저를 부모님이 포기하지 않으셨기에

                                        제가 세상을 볼수 있었다"며"고마운 부모님께 자식으로 도리를 다 하는게 도리"라며

                                    은소양은 밝게웃었다.



비오는날 장화신기 "팁"


선택은 이웃님들 몫이지만

장마철 발 젖지 마세요....ㅎㅎㅎ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