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어머님 보고 싶습니다.,사랑합니다(감동글)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11살때 아버지 돌아 가시고 여동생과 전업주부 이시던 어머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했다.못먹고 못입은것은 아니지만 여유롭지 않아

대학을 졸업하고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했다.

처음부터 시어머니와 사이가 좋았다.시어머니도 나를 무척 좋아 하셨다.

10년전 결혼,

만 1년만에 친정엄마가 암선고를 받았다.난 엄마 건강도 걱정이지만

수술비와 입원비를 걱정해야 했다.난 남편에게 부탁할수밖에 없었다.

남편은 걱정 말라고 내일은 융통을 해볼테니 걱정말고 푹 자라고 말해 주었다


조회수백만을넘긴 조아람


다음날

친정 엄마를 입원 시키려 하였으나 엄마도 선뜻 나서질 못했다.

마무리할 일이 있으니 4일후에 입원하자시는 엄마의말에 집에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는물이 하염없이 쏟아젔다. 그때 시어머님께서 전화가 왔다.

"지은아! 너 울어?울지말고 내일 3시간만 시간을 내다오."

다음날 시어머님과의 약속장소에 나갔다.

시어머님은 무조건 한의원으로 나를 데리고 가시는게 아닌가.

미리 예약을 하셨는지 원장님께선"간병을 하셔야 한다고요?"라며

맥을 짚어보시곤 좋은 약을 한재 지어 주셨다.약을 받아들고어머님께선

"우리 가까운데 백화점이 있으니 들렸다 가자"시며 백화점으로 향하셨다.

그런데 솔직히 나는 좀 답답했다.죄송스러운 마음 때문인가 보다.

트레이닝 복과 간편복4벌과 선식을 사주셨다.


함께 집에 도착하자 어머님께선 그때서야 사실을 말씁하셨다.

"환자보다 간병하는 사람이 더 힘들어 병원에 있다고 아무렇게나 먹지말고

아무렇게나 입고 있지말고 하시며 봉투를 주시며

"병원비 보태써라,네가 결혼한지 얼마나됐다고 돈이 있겠어.."그리곤

"이건 죽을때까지 비밀로 하자,네남편이 돈 구해오면 그것도 보태도록 해라"

"내 아들이지만 남자들은 유치하고 애들 같은 구석이 있어서 부부 싸움이라도 하면

꼭 친정으로 돈들어간거 한번씩은 꺼내게 되있어,그러니 우리 둘만 알자..."

알뜰살뜰 챙겨주시는 어머님의 따뜻한 마음 쓰심에 목이메어와

"어머님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나오질않아 그냥 펑펑 울고있는 나를

두손을 꼬옥 잡아주시며 "우리는 가족이지 않느냐

가족이 어려울땐 함께 힘을 모아야 되는거 아니냐?"신다

난 겨우 "고맙습니다"한마디하고 어머니 품에 안겨 엉엉 울었다.

봉투에는 이천만원이란 큰 돈이 들어 있었다.

아름다운 여름 풍경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친정엄마는 그 돈으로 수술을 받고 치료를 하였으나 이듬해 봄..

이듬해봄에 돌아가셨다.오늘이 고비라는 병원의말에 울면서 남편에게

전화를하고 시어머님이 생각나 전화를 했더니"울지 말라고는 못하겠다."시며

"마음에 준비를 해라 내가 지금 바로가마"한발 늦게 연락 드렸는데도 어머님께서 먼저 도착 하셨다.

의식이 없는 엄마의 귀에대고 "엄마 우리 어머니 오셨어요."엄마 수술비 어머님이 해주셨어요.

엄마얼굴 하루라도 더 볼수 있으라고..."엄마는 미동도 없으셨다.

시어머님께서 지갑에서 무언가 꺼내서 엄마 손에 쥐어주셨다.

우리 결혼사진 이었다."사부인! 지은이 걱정말아요.사돈처녀 정은이도

걱정말아요,지은이는 이미 제 딸이고 사돈처녀도 제가 혼수 잘해서

시집 보낼테니 걱정 마시고 편안히 가세요..."그때

거짖말처럼 의식이 없는 엄마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엄마는 듣고 계신것이였다.그후 엄마는 2시간정도 지난뒤

조용히  가셨다...



시어머님은 3일내내 빈소를 지키시며 친척도 별로 없고

따로 연락할곳도 없는 사정을 아시고 "빈소가 썰렁하면 가시는길이 외로워.."

하시며 지인들을 부르시어 3일내내 엄마의 빈소는 시끄러웠다.

친정 엄마가 가시고난뒤 어머님은 제 동생을 각별히 챙겨 주셨다.

외식을 할때나 여행을할때면 꼭 동생을 함께 부르셨다.그러던 동생이 결혼을 하게 됐다.

어머님은 또 봉투를 내 미신다."어머니,남편이랑 따로 결혼자금 마련해 놨어요.

마음만 감사히받을께요" 나는 도망치듯 어머님집을 나왔다.그런데 어머님께 문자가 왔다.

"네 통장에 삼천만원 입금했다."나는 어머님께 너무 죄송해 어머님께 달려가

울면서 짜증도내며 안 받겠다고,마음만 받겠다고...어머님께선 조용히

말씀 하셨다."지은아,친정엄마랑 약속 했잔어,혼수 잘해서 시집 보내겠다고,

나 이약속 안지키면 나중에 사부인을 무슨낯으로 뵙겠어.."

어머님의 깊이를 알수없는 사랑과 고마움에 엉엉 우는 나를 보시며

"순둥이같이 착해 빠저가지고 어디에 쓸꼬..젤 불쌍한 사람이

도움을 주지도 받을줄도 모르는 사람이야,그리고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고 울고싶을땐 목놓아 울어버려.."



동생 결혼식은 어머님덕에 무사히 치르게 됐다.

동생이 입장할때는 시아버님이 손을잡고 입장하시고 혼주도 시아버지와

시어머니가 혼주를 하셨다. 무사히 어머님 덕에 잘 마쳤다.

결혼한 동생부부도 우리 이상 시댁에 잘했다.

세상은 참 고맙고 아름답다.


오늘은 시어머님 49제다.가족들과 동생네 부부와 다녀오며 난 많이 울었다.

10년전 어머니와한 약속을 난 오늘 털어 놓았다.

"그때 병원비 어머님이 해 주셨다"고 남편에게,

남편과 나는 어머님의 그리움에 펑펑 울었다.


지금난 아들이 둘이다.생활비 쪼개서 적금을 들며 어머님이

나에게 해주셨던것 처럼 나도 나중에 며느리에게 돌려주고싶다.

아직도 내 휴대폰 1번은 어머님이다 영원히.....

한없는 사랑을 베풀어주신 어머님!우리 어머님 감사합니다.

어머님 너무 보고싶습니다.사랑합니다.

어머님께 받은 은혜, 많은 사람에게 베풀고사랑하고

나누며 살겠습니다.너무 보고싶습니다.어머님!.....

                         

        ↑ 조아람 바이올린 연주  그겨울의 찻집,초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