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어느 판사님의 가슴 따뜻한 명판결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재판정 하면 차겁고 위압적이고 피도 눈물도 없는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2010년 4월초 서초동 가정법원청사 소년법정에서는

14건의 절도,폭행을 저질러 이미 한차례 법정에 섰던A양(16)이

친구들과 서울 도심에서 오토바이등을 훔친죄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이 재판은 김귀옥 부장판사(여)로 열리고  김판사는 선고를 하기 시작했다.

법대로 한다면 '소년 보호시설 감호위탁'같은 무거운 죄가 됀다.

이날 재판을 맡은 김귀옥(여)부장판사는 A양에게

아무런  처분도 내리지 않는 '불처분'결정을 내리며

김판사는 부드러우며 다정한 목소리로 어께를 잔뜩 움크리고 있는

A양에게"일어나 보아라"하고 말하자 A양은 쭈뼛쭈뼛 일어났다.

그러자 김판사는 "자!날 따라서 힘차게 외처봐"

"나는 세상에서 가장 멋지게 생겼다"

뜻밖의 재판장의 요구에 잠시 머뭇 거리던 A양은 나직히

"나는 세상에서......라며 입을 땠습니다.

"자, 내말을 크게 따라해봐,나는 무엇이든 할수 있다!""나는 무엇이든 할수 있다!"

"나는 이세상에 두려울게 없다!"  "나는 이세상에 두려울게 없다!"

"이세상은 나혼자가 아니다!"  이세상은 나혼자가 ........!"

큰 소리로 따라하던 A양은 "나는 혼자가 아니라고 외칠때

참았던 울을을 터뜨렸다.


김판사가 이런 판결을 내린 이유는 A양이 범죄에 빠저들게된

가슴아픈 사정을알고 안타까운 마음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A양은 본래 반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며 간호사를 꿈꾸던 소녀였다.

그러나 작년초 남학생 여러명에게 끌려가 집단폭행을 당하면서

A양의 삶은 급속하게 바뀌고 그 사건의 후유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충격을 받은 어머니는  신체 일부가 마비되기까지 했습니다.



심리적 고통과 죄책감에 시달리던 A양은 그뒤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비행 청소년들과 어울리면서 범죄행위에 빠지고 만 것이였습니다.

 김판사는 울고있는 A양을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아이는 가헤자로 여기에 서 있습니다.그러니 이렇게

삶이 망가진것을 알면 누가 쉽사리 가해자라고 말할수 있습니까?"

이 아이가 잘못한 것이 있다면 "자존감"을 잃어바린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아이에겐 스스로 자존감을 찾게하는 처분을 내립니다."

그말을 하며 눈시울이 붉어진 김판사는 눈물 범벅이된 A양을

법대(法臺)로 불러 세우며,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중요할까?

바로 너야,그 사실만 잊지 않으면 돼,그러면 지금처럼 이겨낼수 있을거야"

그리고는 두 손을 쭉 뻗어 A양의 손을 꼭잡고 A양을 바라보며

"마음 같아선 꼭 안아주고 싶은데 법대가 앞에있어 이만큼 밖에 못하겠구나"


이 재판은 비공개로 열려 세간에는 알려지지 않었으나

서울 가정법원 직원들의 입과 입을 통해 가슴따뜻한 명판결은

세상에 알려지고 언론매체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

보호감호 처분으로 한 소녀의 어긋날뻔한 삶을 가슴따뜻한 판사님의

"자존감"을 살리라고...일어나서 외치라"며 명판결을내린

김귀옥 판사님같은 법조인이 말많고 탈많은 법조계의

희망으로 남고 참 존경할 분이구나 생각하며 경외감 마저 든다.

                                     -반딧불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