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어느 서울대 합격자의 생활수기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실밥이 뜯어진 신발,지퍼가 고장난 가방,

그리고 색이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 사전 뿐이다.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수강료를 내지 못해던 나는

수업이 끝나면 칠판을 지우고 이교실 저교실을 다니며

걸레질과 칠판을 닦고 수업 시간이 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가루를 덮어쓴채 맨 앞자리에서 열심히 공부했다.

엄마를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저는

소아마비다.그러나 나는 결코 좌절하지 않고 움츠러들지 않았다.

그러던 몹씨추운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있는 시장엘 갔다가 엄마의

모습을 보고 차마 다가서지 못하고 눈물을 흐리며 돌아섰다


어머니는 낡은 목도리로 머리를 칭칭감고 질퍽한 시장길

좌판에 김치 하나를 놓고 차거운 밥을 드시고 계셨다.

그날밤 나는 졸음을 깨려고 몇번을 머리를 책상에 부딛치며 공부를 했다.

가엾은 엄미를 위해..

어릴적 아버지가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형과 나,둘을 힘겹게 키우셨다.

형도 안타깝게도 중증 뇌성마비로 말 한마디 하려면 얼굴이 뒤틀려

무서운 느낌마저 들었다.그러나 형은 어머니가 잘 아는 과일도매상에서

과일상자를 나르며 어려운 집안을 도우는 형을 생각해서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를했다.

시간이 흘려 그토록 바라던 서울대학에 합격을 하던날,합격 통지서를 들고

제일먼저 어머니를 찾아갔다.그날도 어머니는 등을 돌리고 앉아 찬밥을

꾸역꾸역 드시고 계셨다.나는 어머니의 등뒤로 다가가 어머니를

힘껏 안고 "엄마,엄마 나 합격했어..."

눈물이 쏟아저 어머니의 얼굴이 보이질 않았다.어머니도 드시던밥을

채 삼키지도 못하시고 하염없이 우시며 나를 꼬옥 안고 계셨다.


그날 어머니는 찾아오시는 손님들에게 함지박 가득담긴

생선을 돈도 받지 않으시고 나누어 주셨다.

형도 자신의 리어카에 나를 테우고 자신의 점퍼를 벗어 입혀주며

시장을 돌며 잘 알아듣지 못하는 말로 자랑을 하며 시장을 돌았다.

그날 저녁 우리는 셋이서 시장 골목에 있는 순대국집에서 오랫만에 외식을 하며,

어머니는 지난 세월의 서름이 복받치셨는지 국밥 한그릇을 다 드시지 못하시고 눈물을 흘리시며

빛바랜 국방색 전대로 눈물을 닦으시며,"너희 아버지가 살아 계셨다면 얼마나 좋아할까?"

"너희들은 아버지를 이해 해야한다.원래 심성이 고으신 분인데..모질게 엄마를

때릴 사람은 아니야,계속되는 사업 실패와 할말은 아니지만 하나도 아니고

둘씩이나 몸이 성치않은 자식을둔 애비의 심정이 오죽 했겠냐!

내일은 아침 일찍이 아버지께 가 봐야겠다.가서 이 기뿐소식을 알려야지."

내가 어릴때 아버지는 늘 술에 취해 어머니와 싸우시고 때리셨다.

그러다 하루종일 가을비가 내리던날 아버지는 아내와 자식에게

유서 한통을 남기시고 끝내 세상을 떠나셨다.

고등학교 졸업식날,나는 우등상을 받기위해 단상으로 오르다

중심이 흔들려 계단 중간에서 굴러 떨어젔다,

온몸이 움직이지 못할 만큼 아펐다, 그때 어머니가 달려오셔서

눈물울 흘리시며 나를 일르켜 세우시고 교복에 묻은 흙을 털어 주셨다.

나는 그때 어머니가 너무 고마워 힘껏 안아 드렸다.그러자 등뒤에서 우렁찬 박수소리가 들려 왔다.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도서관에서 공부하며 컵라면으로 배를 채우려 매점을 가려면

여학생들이 여럿이 앉어 있어 절룩 거리며 그 앞을 지날수 없어 동전만 만지작이며

배고품을 참으며 눈물을 흘린적이 많았다.그때에나는 연습장 위에다

"어둠은 내릴것이다.나는 반듯이 어둠에서 밝아질것이다.이제

남은건 굽이굽이 고개넘어 풀꽃과함께 누워계신

아버지를 용서하고 지루한 어둠속에서도 꽃등처럼

나를 환히 깨어 준 어머니와 형에게 사랑을 되 갚는길이다."



지금 형은 집안일을 도우며 대학 진학 준비를 한다.많이 힘들어 하지만 열심히 하신다.

오늘도 나는 형을도와 하루종일 과일상자를 나르고 늦은 밤에야 돌아왔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문득 '앙드레 말로'의 말을 떠 올린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너무도 아름다운 말이다.-end-

-위 글은 서울대 합격자 수기 공모에 실린글이다.-

그후 이 학생은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성적으로 미국유학으로 우주항공을

전공하고 국내의 굴지의 기업에서 전액을 도움을 받으며 어머니와

형을 미국으로 데리고가 공부를하며 가족을 보살핀다 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