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무식한 우리부부(가슴 따뜻한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내 남편은 건설현장 근로자다.

말로는 다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 사회는 엄연히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세칭 "노가다"라는 직업을가진 남자를 남편으로 둔 나는 남편이

하는일을 떳떳이 밝히지 못하고 어쩌다 친정엘 가도 풀이 죽어 있는데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까?'하는 마음에 가끔 길을 가다가도 신축중인 건설 현장을 보면

걸음을 멈추고 "내 남편도 저렇게 일 하겠지"하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시곤 한다.

몇일전 시장에 남편이 좋아하는 우렁을 사려갔다 우렁을 사고 돌아서는데

동남아에서 온듯한 젊은이 둘이서 팔 토시를 가리키며 서툰 우리말로

"이거 얼마예요?"묻자 주인이  천원이라고 하자 비싸다는

표정을 하며 사가는 모습을 보며나는 저 선량한 사람들이 

이국땅에와 천대 받으며 일하는 저들의 입장을 생각하며

또한 잠간이나마 힘들게 일하는 남편이

그립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오늘은 햇살이 따갑게 내려쪼여서 널었던

이불을 걷으려 옥상엘 갔다 무심코 하늘을 보는데

남편이 다니는 회사의 곤돌라가 보인다.언젠가 남편은

일하는 곳을 알려준 적이 있었다.가보지는 않었지만 나는

열심히 곤돌라 밑으로 남편 옷 색갈을 찾아보았다.아! 조그맣게

남편이 보였다.위험한 난간에 나무 기둥을 잡고 왔다갔다하면서 남편은

망치로 못을 밖고 있었다.탕,탕 망치소리도 들러왔다.그것을보고

나는그만 울고 말았다.'왜 내 남펀은 이 더운날 땡볓에서

저렇게 일을 해야만 처자식을 먹여 살릴수 있을까,

내려오는 계단에서 이불을 싸안고 내려오다

그렁그렁 눈물이나 넘어질뻔 했다.


남편과 저녁을 먹고 "다리 주물러 줄게요!

이쪽으로 누으세요"했더니 남편은 눈이 휘둥그레하며

별일 다 보겠다는 표정이다.다리를 주무르면서 "당신 오늘

6층에서 일했지요?""어!어떻게 알았어?"한다."오늘 이불걷다

옥상에서 봤어요.""우리 옥상에서 바라보면 왼쪽 끝에서 했죠?"하자

"응"하고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아마도 자기가 고생하는걸 내가 본게 못 마땅 한것

갔아 하길래"냉커피 한잔 타 드릴까요?"했더니 "아,타주면 잘먹지"한다.

사실 남편이 저녁 늦게 커피를 부탁하면 거절했었다.그다지 커피를

즐기느편이 아니어서 밤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때문에 잠을

못자는 편이기 때문이다.언젠가 커피를 마신뒤 새벽까지

뒤척이더니 일 나갔다가 어지럽다고 그냥

온뒤부터 되도록 늦은밤엔 커피를

않주는 편이었다.


내 마음을 아는 남편은 "내일 일 못 나나가면

어쩌려고 커피를 타주지?"했다."아유,뭐 어때요,하루 쉬면되지."

했더니 남편은 빙긋 웃으며 "우리 불랙커피 한번 마셔볼까?"하고는

장난끼 어린 표정을 지었다."텔레비젼 같은 곳에서 불렉커피 마시는

사람을보면 유식해 보이던데.."나는 웃음을 참으며 정말로 설탕과 프림을 빼고

불랙커피를 내 놓았더니 한모금 마신 남편은 얼굴을 찡그리며 "아우,난,

무식한게 차라리 낫겠다.못 마시겠다.우리 무식하고 말자."한다.하긴

하긴 불랙커피를 마신다고 모두 유식하면 무식한 사람이 있겠는가.

우리 부부는 무식할 정도로 큰소리로 웃었다.그날밤 자리에

누운 남편은 "이번에 돈 나오면 바지하나 사 입어."

"거왜,당신은 멋을 안부리는 거야.""옆집 진영이

마 같이 야들야들한 바지하나 사입어."했다.


"참,누구는 입기 싫어서 안사는줄 알아요."

"당신 땡볓에서 땀흘리며 번 돈으로 어떻게 비싼옷을 사 입어요."

했더니"다 당신하고 윤정이 위해서 일하는대 뭘 그래.이번달에 꼭

사입어,알았지?파마도 좀 하고"나는 그만 목이 메었다.

이런걸

행복이라 말해도 좋을것 같았다.

지체높은 사모님 소리 못들어도,

어떤 비싼 보석 같은게 아니더라도,

잠깐씩 이렇게 느껴지는걸 행복이라고 말 해도 되지 않을까?

가끔 남편은 돈 많은 부모 만나지 못 해서

배우지 못해서 천대받는 세상이 원망 스럽다고

울분을 토한 적이 있다.그런 남편을 볼때마다 나 또한

남편의 직업에 열등감을 느끼곤 했지만 이렇게 오늘같이

잠간씩 느끼는 감사함으로 남편의 직업에 대한 회의를 잊고

깊은 행복감에 젖어든다.이게 진정한 행복이 아닐까?

"아! 내일 남편의 반찬은 무엇으로 해줄까.....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