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두손이 없는 소금장수(감동실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해마다 명절이 되면 충남 서산 일대의 독거노인들 집에는

30kg짜리 맑은 천일염이 한포씩 놓였었다.

13년째 이어지는 선행을 아무도 누구인지 몰랐다.그런데

지난해에(범인?)이 잡혔다."나 혼자 여러해동안 소금을 나르다보니 힘들어서.."

라며 읍사무소에 소금을 트럭에 싫고 그가 찾아왔다.강경환(50세)

충남 서산 대산읍 영탑리에서'부성염전'이라는 염전을 하는 사람이였다.

그런데,그는 두손이 없는 장애인인 아닌가.두손이 없이 염전을..?

서류를보니 그는 7년전까지 기초생활 수급자 였던 것이다.

자기 앞가림하기도 어려운 사람이 남을 돕는다니...

그는 자신의 일을 자세히 이야기 한다.


 


     1972년 12월24일 오전 9시경..1959년생인 그는 초등학교

마지막 6학년 겨울방학을 맞은 13살때 였다.서산 벌말에 살던 그는

해변에서 동그란 통에 나비모양의 고리가 달린것을 주어들고

고리를 떼어내 가지고 놀려고 돌로 두들겼다,순간 엄청난 폭음과 불빛에

그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그것은 6,25때 뭍어둔 대인지뢰

속칭 발목 지뢰였다.마을사람들에게 업혀 병원에간 그는 사흘 뒤 깨어보니

손목 아래 두 손이 없는것이였다.노래를 잘해서 가수가 꿈이였던

그의 인셍이 엉망진창이 된것이다.모두가 피를 너무흘려 죽을거 라던 그가 살아났다.

그러나 '남보기 부끄럽다며 중학교를 가지 않았다'그리고

3년을 어머니가 밥 먹여주고 소변도 뉘어주며 살았다.

그는 고등학교갈 나이가 되도록 그리살고 인생을 포기한 상태였다.

 그는 이야기를 이어 나갔다."어느날 외할머니께서 돌아 가셨어요.

 어머니가 친정엘 가셨는데 오시질 않는거예요.배가 고파서

 어쩔수 없이 제가 어찌 어찌해서 밥을 먹었어요."

 3년 만이였다.그후 거의 석달간을 연습해서 스스로 밥을 먹었어요.

 혼자서 밥을 먹고 허리띠를 혼자서 한다고 인셍이 바뀐건 아니였다.





 "모든게 싫어서 농약을 먹고 죽으려고도 했고,열일곱살때 부터

 주막에 출근 했지요.아침 열시면 주막에 가서 밤 늦게야 집에 오곤 했지요."

 술로살던 어느날 유인물 한장을 받고 곧바로 버렸다가 다시 집어보니

 '정근자'라는 팔 둘이랑 다리 하나가 없는 사람이 교회에 와서 강의를 한다는 겁니다.


그는 그날 교회에가서 그의 이야기를 듣고'저런 사람도 사는데,

나는 그 반도 아닌데,저 사람같이 못 살란법이 없지 않는가?'

그는 크게 깨닭고 "나도 당신같이 살수 있느냐?"며 편지를 썼고

바로 답장을 받았다."당신도 나 처럼 살수 있다"고 그는 그때를 회고한다.

  "손이 있었다면 그 손으로 나쁜짖을 하고 살았을 거다.손이 없는대신

사랑을 알게 되고 마음에 변화를 알게 되고,새롭게 살게 되었다."고.

그는 큰 깨달음으로 술도 끈고 새로운 인생을 살기로 다짐 했다.

지독히도 가난한 집안이라 손목에 낫을 테이프로 감고 아버지 농사일을 도왔다.



  몇년을 집안 일을 도우며 지내는데 어느날 아버지 친구분이

"너,염전일을 할수 있겠냐?"하시기에 그동안 교회에서 만난 여인과

결혼도 하고 가정을 꾸려야 하기에 하겠다나서고

그때부터 피눈물 나는 삶이 시작 됐다.농사 짓는 삽보다  훨씬무겁고

큰삽을 손이없는 손으로 돌리는 방법을 익혀야 했다.정상인 만큼

일하기 위해 밤9시까지 염전에 물을 대고 새벽까지 소금을 펐다.

하루에 두시간 밖에 잠을 못잤지만 보람으로 일을 했다.그리고

조금씩 안정을 찾아 가던중 1966념 그와중에그의 머리엔 남을 돕겠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손을 잃은 대신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이라 생각했다."소금 한포대에

만원정도 하는데 한포에 천원씩 모아서 그걸로 저보다 불행한 사람에게 주는겁니다."

올해로 14년째 한해도 거른적이 없다했다. 또한 아산의 한 복지재단을

통해 소록도에 매년 김장용 소금 30포대도 보낸것이다.강경환,그는

읍사무소 직원에게 말을 이어간다.




"하나를 주면 그게 두개가 되서 돌아오고,두개를 나누면 그게 네개로 

나뉘어 지는걸 알았지요.그렇게 연결 고리가 이어지는게 사람 사는것이지요."

하며 웃는 모습이 편안해 보인다.그렇게 열심히 일한 그는 2002년에

작은 아파트도 하나 사고 직접 시청에 찾아가 기초수급 딱지도 뗏다.

수급자수당 삼십만원과 장애인수당 6만원도 포기했다."나는 어느정도

살수있는 기반이 됐으니 나보다 어려운 사람을 주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아직도 어렵다.염전도 남의염전 소작이고 고등학교에

다니는 딸 학비도 버겁다.그런 그는 지난해"밀알"이라는 자선단체도 만들었다.

"30억 정도만 모이면 마음놓고 도움의 손길을 줄텐데..지금은

형편이 이래서 돕기가 어렵네요.

"오늘도 부부는  소금밭에서 일하는게 보인다.

두손이 없는 강경환씨는 능숙하게 소금을 모으면 아내는

삽으로 소금을 밀대에 담고 남편은 "손 몽둥이"로 소금창고로 가져간다.

                *           *         *

           -점점 추워지는 날씨 잠시 우리의 이웃을 돌아보고,어렵고,

           힘든 이웃은 없는지...손을 내밀어 보는것은 어떨까요.-반딧불이-


                      -강경환씨 염전-

           

                          두손 없는 소금장수 강경환 씨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