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



연말 장사도 예전 같지 않고 무척이나 추운 눚운 오후 

젊은 남자 손님이 쭈뼛거리며 가계를 들어 서며 말을 한다.

"저~제 아내가 입을건데요,제킷하나 골라 주세요"

"어서 오세요.아내분 체형이 어떤가요?피부 빛은요?"

"아 네,보통키에 날씬 하구요,얼굴은 희고 이뻐요,그런데 가격대는...?"

"네,아주 자렴한것부터 다양하게 있으니 적당한걸로 고르세요"

가격 걱정부터 하는 눈치인 남자 손님 형편에 맞게 따뜻하고도

저렴한 자킷을 몇개 보여 주었더니 제일 화사한 것을 고른다.

"아유, 정말 이뻐요,이옷을 아기엄마가 입으면 정말 잘 어울리겠어요.

싸이즈가 안 맞거나 디자인이 맘에 안들면 직접 오시라 하세요.

마음에 드시는 걸로 교환해 드릴게요"

지갑에서 십 만원을 꺼내고 남어지는 카드로 결재를 해 달란다.

"아내가 알면 놀랄까봐요"하며 쇼핑백을 받아들고 기분좋게 나가는 모습이 참 멋져 보였다.

     다음날 오후,아기를 안은 젊은 새댁이 종이백을 들고 찾아 왔다.

날씨가 무척 추운데 셔츠만 입은 새댁은 얼굴이 빨개진 채로

종이백을 내밀며 퉁명스럽게 말했다."이 옷 마음에 안 들어서 안 입을래요"

"남편 옷으로 바꿔 주세요"나는 "남편분이 아주 신경 써서 고른 옷인데 마음에 안 드세요?"

"아기랑 집에만 있는재가 이런 옷이 필요하나요,매일 추운데서 고생하는

애 아빠옷으로 바꿔 주세요.퉁명스럽게 말하지만 젊은 새댁의 마음을 읽을수있었다.

애기 엄마는 옷들을 구경하다 가격표를 보고 깜짝 놀란다.

"제옷은 얼마 안된다 던데 남자옷이 더 비싼가봐요"새댁의 옷은 중간대 가격 이였는데...

아마 카드로 계산한것만 보여 주었나보다.

난감 했지만 그 가격대의 남자옷을 보여주자"미첬나봐,이렇게 비썬옷을 어떻게 입으라고"

'자기는 맨날 헌 옷만 얻어다 입으면서'하는 혼자말을 듣고

금세 눈물이 흐를듯한 새댁을보며 난 가슴이 먹먹해온다.부부의

애뜻한 사랑이 내 가슴을 뜨겁게 했다.

     "남편분운 이 옷을 꼭 입히고 싶어 했는데...좋은 방법이 있네요"

"50프로 쎄일하는 이쁜옷이 마침 몇벌 있는데요,두분의 옷으로 바꿀수 있겠네요"

라며 난 거짓말을 했다.

"아니요,저는 맨날 애기 데리고 있으니 두꺼운 옷이 필요 없어요"

"그래도 남편분이 서운해 하실거예요"라고 말하자 그제서야

얼굴이 환해진 아기엄마는 네가 전해주는 방한점퍼를 입고 거울앞에서

앞으로 뒤로 보면서 입이 빙그레 졌다.

"참 이뻐요,남편분 말대로 그 색갈이 참 잘 어울리네요"

밝게 웃으며 점퍼를 입고 쇼핑백을 들고 나가는 에기엄마 등을 두들겨주었다.

"좋은 남편 만나서 행복하겠어요,남편분도 좋은 아내 만났구요"

"그렇게 서로를 위하면서 살면 복 받을거예요"


그날 전산에 올라온 계산과 매출액의 차이가 제법났다.

누가 확인 할것도 아니지만 지갑에서 돈을 꺼내 계산을 맞추며

내 행복통장에 잔고가 쑤~욱 올라감을 느꼈다.아직은 가난하지만

저 젊은 부부는 올겨울을 좀 더 따뜻하게 나기를 빌어본다.        -옮겨온 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