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4.5톤트럭 안의 부부 이야기(감동실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화물트럭을 몰던 심원섭(53)씨는 신장병이 심해저 운전을 할수가 없게 됐다.

그러자 그의 아내는 운전을 배워 서울~부산을 일주일에 3번씩 왕복한다.

운전석 뒤에는 남편이 시속100k/m의 달리는 차속에서 하루에 4번씩 투석을 하며 누워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고속도로위를 달리는 차안에서 투석을 마치고 곤히 잠들어 있다.

밤 11시 이은자(55)씨가 운전하는 4.5톤 트럭이 영동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이은자씨는 몸이 아담해 운전을 하는것 보다 운전대에 메달려 가는듯 보인다.

운전석 뒤에는 남편이 누워서 복막염 투석을 받는 링거가 흔들린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 안에서 투석은 30분만에 끝냈다.


10년 전부터 신장병을 앓고 있는 심씨는 하루에 4번씩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투석을 받아야 한다.

투석을 마친 남편은 코를골고,잠든 남편의 코고는 소리가 시끄럽지 않고

그 소리가 생명의 소리로 들린다며 코고는 소리가 안 들리면

손을 뒤로돌려 남편을 만저 본다며 곤하게 잠든 남편이 고맙고,고맙단다.



수도권지역 공단에서 짐을받아 부산 지역에 내려놓고 부산에서 짐을 받아 서울로 올라온다.

원래는 남편혼자 하던일을 5년전 부터는 아내가 함께 다닌다.

렌터카,택시,버스,안해본 운전이 없는 35년 배테랑 운전자이던 심씨는

1995년 뇌졸증으로 쓰러젔다.뇌졸증이 낳을 무렵 신장병에 걸려

6번에 걸친 수술을 받았고 신장병 치료를 계속해야 했다.고단한 병치레로

자녀들과도 멀어지고 아들둘, 딸하나 가운데 막내아들(26)을 재외하곤 연락도 하지않는다.

출가한 큰 딸과 아들에게는 더이상 손벌리기 미안해 연락도 안한다며

저희들 끼리 잘살아 주를 바란다며 이씨는 한숨을 쉰다.

운전석 옆에서 수발을 들던 이씨는 아예 운전을 배워 남편과 교대를 했다.



트럭이 안산공단에 들어서자 남편이 운전대를 잡는다.

좁고 복잡한 시내길은 남편이 고속도로는 아내가 운전을 한다.

낮에는 지방에서 싣고운 화물을 내려주고 해질녘이되면 지방으로갈 화물을 싣는다.

저녁 7시쯤 안양에 있는집에 들려 잠시 눈을 붙이려고 이씨는 집으로 향한다.

   남편은 걸어가기 힘들다고 차안에서 잠을 잔다.

이틀만에 돌아온 집은 온통 빨래감과 설거지로 어지렵혀 발디딜틈도 없다.

공부원시험 준비를 하는 막내아들 뒷치락거리도 이씨 몫이다.

세탁기 돌리고 반찬 준비해놓고 청소하고,잠시 눈을 붙인 이씨는 다시 출발 준비를 한다.



"좀,잤어?"밤10시 시동을거는 아내에게 한마디 한다.

밤 12시 어느새 중부내륙 고속도로로 접어들자 누워있던 남편이 라면이라도 먹고 가잔다.

충북 괴산휴게소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트럭 옆에서 라면을 끓인다.

남편은 신장병 특유의 입맛 탓에 다른사람이 끓여주는건 못 먹는단다.

라면으로 허기를 때우고 또 달려 새벽 2시쯤 칠곡 휴게소에 도착했다.

휴게소에 차를 세운뒤 남편은 운전석 뒤에 장판을 깔고 눕는다.

아내는 합판을 의자 사이에 깔고 잠시 쉰다.

잠시 휴식을 끝내고 새벽 4시 어둠속을 또다시 달린다.

새벽 6시전에 톨게이트를 통과해야 50%활인을 받는단다.



이틀동안 두 사람이 달린거리는 1200여 k/m..한달 수입은 다 공제하고 350여 만원...

일이 없는 날도 있고, 차량 활부금180만원,심씨 약값 50만원에 정부애서 보조금으로

150만원이 6개월마다 나오지만 생활하기도 빠듯하다.

"그래도 남편 약값이라도 나오니 다행 이지요,남편이 그나마 조금 낳아저

함께 다닐수 있어 행복하다" 며 이은자씨는 밝게 웃는다.

햇살이 밝은 아침 두 사람은 휴게소 화장실에서 세수를 하고

또 하루를 시작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