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저녁 어린 딸아이가 부억으로 들어와

저녁을 준비하는 엄마에게 자기가 쓴 글을 내밀었다.


       이번주

    내방 청소한 값--2000원

    가계에 엄마 심부름 다녀온 값--1000원

    엄마 시장간 사이에 동생 봐준 값--3000원

    쓰레기 내다 버린 값--1000원

    아빠 구두 4컬레 닦은 값--4000원

    마당을 청소하고 빗자루질 한 값--2000원

    부 합쳐서 ...13000원


엄마는 기대에 찬 딸을 보며 살짝 미소를 보낸다.

그리곤 잠시후 볼펜을 가져와 딸아이가 쓴 종이 뒷면에 이렇게 적었다.


   너를 뱃속에 열달동안 데리고 다닌 값...무료

   네가 아풀때 밤을 세워가며 간호하고 기도한 값...무료

   널 키우며 지금까지 여러해 동안 힘들어 하고 눈물 흘린 값...무료

   장난감,옷,음식 그리고 네 코 풀어 준 것도...무료

   너에대한 내 사랑의 정까지 모두...무료


엄마가 쓴 글을 다 읽고난 딸 아이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엄마품에 안기며 작지만 또렸한 목소리로 말했다.

     "엄마 사랑해요!"

그러더니 딸아이는 종이에다

             영수증

   "전부 다 지불되었음..."


모녀의 이야기가 너무 예쁘지요.......

지혜로운 엄마의 고운 사랑을 먹고자란 저 아이는

틀림없이 고은 마음으로 예쁘고 바르게 자라겠지요.    -반딧불이-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