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다른날보다 조금 일찍 출근했다.

병원 시계는 8시30분...

오늘은 유난히 바쁜 하루가 시작 되는 날이다.

준비를 마치고 진료실로 나오자 80대의 노신사가

엄지 손가락 꿰멘곳을 제거하기 위해 들어 오셨다.

9시에 약속이 있어서 매우 빠쁘시다며 다그치신다.

나는 노신사의 바이털 사인을 체크하고 의자에 앉으시라 권했다.

아직 다른 의사들이 출근 전이라 그를 돌보려면 한 시간은 족히 걸릴 것 같았다.



하지만 시계를 연신 들여다 보며 초조해 하시는 모습이 안타까워

내가 직접 돌봐 드리기로 마음을 바꿨다.

다행이 노신사의 상처는 잘 아물었다.

나는 치료를하며 노신사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렇게 서두르시는 걸 보니 다른병원 예약이 있으신가 보죠?"

라고 물으니 노신사는 요양원에 수용되어 있는 아내와 아침 식사를 해야한단다.



부인의 건강상태를 믈으니 노신사는"아내는 치매에 걸려

요양원 신세를 지고 있답니다."고 대답한다.

"어르신 약속시간에 조금이라도 늦으시면 부인께서 언짢아 하시나보죠?"라고 물었다.

그러나 노신사의 대답은 뜻밖이였다

"아뇨,아내는 나를 알아보지 못한지가 5년이 됐는걸요?"

나는 깜짝놀라 물었다"부인이 어르신을 알아보지 못하시는데도

매일아침 요양원엘 가신단 말입니까?"

노신사는 내 손을 잡고 미소를 지으며 말하신다.

"아내는 나를 몰라보지만,나는 아내를 알아 본다오"


치료를 받고 병원을 나서는 노신사를 보며 괜스레 눈물이 나는걸 애써 참아야 했다.

아름다운 참 사랑을 보며 오늘은 좋은일이 생길듯 하다.

진정한 사랑은 육체적인 것도 로멘틱한 것도 아닌가 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